‘래시포드 선제골’ 맨유, 노팅엄과 EFL 4강 1차전 3-0 대승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대승을 거뒀다.

맨유는 26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노팅엄에 위치한 시티 그라운드에서 노팅엄 포레스트와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풋볼리그컵(EFL컵) 4강 1차전을 치러 3-0으로 이겼다.

4-2-3-1 포메이션으로 맨유는 경기에 임했다. 데 헤아(골키퍼), 완비사카, 린델뢰프, 마르티네즈, 말라시아, 카세미루, 에릭센, 안토니우스, 페르난데스, 래시포드, 베고스트가 선발 출격했다.

노팅엄은 4-3-3으로 싸웠다. 헤네시(골키퍼), 로디, 맥케나, 워럴, 오리에, 스카르파, 다닐로, 프룰러, 존슨, 수리지, 깁스-화이트가 출격했다.

이른시간 맨유가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7분 최근 대단한 화력을 자랑하고 있는 래시포드가 노팅엄의 골망을 흔들었다.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그는 수비수 두 명을 따돌리고 박스 안으로 들어오더니 이내 또 따라붙은 수비수 한 명까지 제치고 골을 터트렸다. 수비수를 완전히 벗겨낸 것이 압권이었다.

노팅엄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전반 23분 동점을 만드는 듯싶었다. 샘 서리지가 박스 왼쪽에서 패스를 받아 반대편 골대를 보고 슈팅을 날렸다. 공은 골문 안쪽으로 빨려 들어갔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왔다.

또 한번 노팅엄에 좋은 찬스가 왔다. 전반 26분 코너킥 상황에서 흐른 볼을 스카르파가 논스톱 슈팅으로 동점골을 노렸다. 하지만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전반 45분 맨유가 추가골을 넣었다. 베르호스트가 박스 안 가운데 쪽에서 수비 한 명을 손쉽게 따돌리고 정확한 슈팅으로 팀에 추가골을 안겼다.

전반전은 맨유가 2-0으로 앞선채 마무리됐다.

맨유는 쐐기골을 노렸다. 후반 8분 에릭센이 박스 근처에서 논스톱 슈팅을 시도했다. 이는 골대를 강타했다.

기어코 맨유는 세 번째 골을 가져왔다. 후반 44분 페르난데스가 문전 혼전 상황에서 운 좋게 흘러나온 공을 낚아채 쐐기골을 터트렸다.

경기는 맨유의 3-0 승리로 마무리됐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