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이상민 “편파 수사지만 이재명 기소되면 대표직 물러나야”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당헌 제80조에 기소되면 당직자들은 원칙적으로 당직에서 물러나도록 돼 있다”며 이재명 대표가 기소될 경우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이상민 의원은 25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민주당 지지율이 지지부진한 이유에 대해 “(국민들이) 너희는 뭐 잘한 게 있냐? 너희는 이재명 대표 사법적 의혹에 제대로 입장 정리도 안 되고 조사받는 데도 떼로 몰려간다(고 비판을 한다)”며 “여러 의원들이 가서 호위무사 역할 하는 것처럼 비친 거는 굉장히 비판이 세더라”고 했다.

이상민 의원은 “(이재명 대표에 대한 수사는) 분명히 야당 탄압이니, 편파적 수사니 그런 징후가 많이 보인다”면서도 “그렇다고 해도 이 문제는 당대표의 지위가 아닌 개인적 자격에서, 또 정치적인 방법이 아닌 법률적으로 대응을 해야 된다”고 했다.

이상민 의원은 당헌 80조와 관련 “기소가 되면 당대표를 일단 물러나서 무고함을 밝히는 데 전력을 다하고 무고함이 밝혀지면 복귀하라”고 요구했다.

‘정치 탄압으로 인정될 경우에는 예외’라는 당헌 80조 3항 예외조항에 대해서는 “이게 얼마 전에 당헌당규를 바꿨다. 비난을 많이 받았는데 예외 조항을 근거로 해서 당대표를 유지할 경우에는 국민적 시각이 매우 냉정할 것”이라고 했다.

이상민 의원은 이재명 체제로 총선을 치를 경우 전망이 밝지 않다며 “그렇게 생각하는 의원들이 상당수다. 그게 저희들이 고민하고 걱정하는 접점”이라고 했다.

이상민 의원은 “(이 같은 우려를) 간접적이든 직접적이든 전달받았을 것”이라며 “듣는 이재명 대표로서는 그 말이 섭섭하고 고깝겠지만 당의 위험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