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수도권 서부 대설주의보... 출근길 비상

눈이 내리고 있는 26일 서울 명동성당 사거리에서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뉴시스
눈이 내리고 있는 26일 서울 명동성당 사거리에서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뉴시스

26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오후까지 전국 곳곳에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도로에 쌓인 눈이 얼어 빙판길이 될 수 있으니 출근길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 서부를 포함한 수도권서부와 충남서해안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인천‧경기서해안과 충남서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2~3㎝의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이날 오전 7시 기준 수도권의 24시간 신적설(24시간 동안 새로 내려 쌓인 눈의 양) 현황은 서울 2㎝, 인천 7.4㎝, 대연평(서해5도) 7.0㎝, 김포장기 5.3㎝, 대부도(안산) 4.7㎝, 수원 1.3㎝ 등이다. 강원도와 충남권은 상서(화천) 2.4㎝, 대화(평창) 2.1㎝, 구룡령(홍천) 1.3㎝, 태안 6.3㎝, 대산(서산) 3.8㎝, 삽시도(보령) 3.2㎝, 당진 2.5㎝ 등이다.

현재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리고 있는 눈은 오전에 전북, 낮에 경북북부내륙과 경북북동산지, 밤에 전남권과 그 밖의 경상권내륙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에 내리는 눈은 늦은 오후에 그치겠으며, 그밖의 지역은 밤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충청권남부와 경북권남부, 경남내륙, 전라권내륙, 전라서해안에는 내일까지 눈이 이어지겠다. 제주도는 오늘 밤부터 내일까지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출근길 빙판길, 도로 살얼음을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출근 시간대에 중부지방에서는 눈이 강해지면서 가시거리가 짧아지겠고, 눈이 얼어 빙판길 및 도로 살얼음이 나타나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며 “출근길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