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화물선, 한·일 중간수역서 침몰...선원 22명중 5명 구조

해양경찰./서귀포해양경찰서
해양경찰./서귀포해양경찰서

한일중간수역 해상에서 홍콩 선적 화물선이 침몰해 해경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25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제주 서귀포시 남동쪽 148.2㎞ 한일중간수역 해상에서 항해 중이던 홍콩 선적 원목 운반 화물선 진티안(JIN TIAN.6551t)호는 이날 오전 1시 45분쯤 사람이 버튼을 눌러 작동하는 조난신호를 보냈고, 오전 2시 41분쯤 위성 전화 도중 연락이 끊긴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이 현장에 출동할 당시 사고 화물선은 완전히 침몰한 상태였다.

승선원 22명 중 5명은 인근에 있던 선박 등에 구조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선박에는 중국인 14명, 미얀마인 8명이 승선했으며,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일본 해상보안청과 공동으로 사고 현장에서 해상에 표류 중인 선원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