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한파에 멈췄던 제주공항, 항공기 운항 재개했다

 제주공항 항공기 운항이 재개된 25일 오전 폭설과 강풍으로 발이 묶인 관광객과 도민들이 한꺼번에 공항에 몰리면서 3층 출발대합실이 혼잡을 빚고 있다./연합뉴스
제주공항 항공기 운항이 재개된 25일 오전 폭설과 강풍으로 발이 묶인 관광객과 도민들이 한꺼번에 공항에 몰리면서 3층 출발대합실이 혼잡을 빚고 있다./연합뉴스

최강 한파에 멈춰 섰던 제주국제공항 항공기 운항이 25일 재개됐다.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에 따르면 이날 청주발 제주항공 7C881편이 오전 7시 제주에 도착하는 등 제주공항 항공편 운항이 다시 이뤄지고 있다. 또 이날 오전 8시 출발 예정이었던 타이거에어가 오전 8시13분 타이완으로 출발했고, 오전 7시40분 예정됐던 제주항공이 오전 8시16분 김포로 출발하는 등 출도착 국내와 국제선 항공편 운항이 모두 정상화되고 있다.

이날 운항이 계획된 항공편은 임시편 25편을 포함해 모두 514편(출발 256편, 도착 258편)이다. 오전 9시 현재 결항했거나 결항이 예정된 항공편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제주에서 출발하는 항공편 가운데 지연되는 경우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제주공항 관계자는 “출발이 지연되는 것은 일부 항공사 항공기가 예상보다 늦게 제주에 도착하는 데 따른 것”이라며 “어제 결항 사태로 공항이 매우 혼잡할 것으로 예상되니 이용객들은 항공사 안내 문자와 운항 현황 등을 사전에 확인하고 공항으로 이동해 달라”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결항편 승객 수송을 위해 김포공항 이착륙 허가 시간을 26일 오전 1시까지 2시간 연장한다.

앞서 전날 강풍을 동반한 많은 눈이 내리면서 제주공항을 오갈 예정이었던 국내선 466편(출발·도착 각 233편)과 국제선 10편(출발·도착 각 5편)이 모두 결항했다. 공항 측은 항공기 결항으로 인해 출발 항공편 기준 승객 4만 여명이 제주에 발이 묶인 것으로 추산했다.

바닷길도 정상화한다.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제주운항관리센터에 따르면 제주항 여객선 8개 항로 10척 중 9척이 운항될 예정이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