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김준호 “前 아내와 이혼하러 갔다가 사인 요청 받아”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김준호가 쓰라린 기억을 꺼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김준호가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와 괌으로 '새혼여행'을 떠났다.

이날 김준호는 전처와 이혼하던 날의 기억을 떠올렸다. 모두가 이혼 경험담을 털어놓는 가운데 "난 형들하고 달라"라고 입을 열어 궁금증을 유발했다.

김준호는 "이혼하러 갔는데 너무 일찍 도착한 거다. 30분 기다리라고 그래서 전 아내와 차안에서 30분 같이 있었다"라면서 솔직히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적막이 계속 흘렀다"라고 덧붙이자, 탁재훈과 장동민이 "그럴 때는 음악 틀어야지, '나랑 결혼해 줄래' 이런 노래 어떠냐"라며 놀려댔다.

그러자 김준호는 "이렇게 웃지만 그런 상황이 아니었다. 당시 정확한 대화 내용이 '왜 우리가 여기까지 왔을까'였다. 우리가 진짜 왜 이렇게 왔는지 모르겠다 했었다"라고 전해 모두를 씁쓸하게 만들었다.

특히 김준호는 "이혼하려는데 한 50커플이 있었다. 줄을 서서 이혼하는데 이혼하러 온 어떤 부부가 나한테 사인을 해 달라고 하더라"라고 전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는 "이걸 해줘야 하나 싶더라. 그 부부는 사이가 나쁜 이혼은 아닌 것 같았다. 젊은이들이었다. 그래서 둘 다 사인해줬다"라면서 이혼한 그날을 떠올렸다.

이를 듣던 김용명은 이혼 후 보양식을 추천해 달라며 농을 던졌다. 김준호는 '따로국밥'을 언급해 웃음을 샀다.

그는 “따로 따로 먹어야 한다. 이온(이혼)음료 먹고 따로국밥 먹어라”라고 했다. 그러자 탁재훈이 “디저트는 쌍쌍 아이스바로 해라. 뜯어서 따로 먹어야 한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더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