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그렇게 급했나… 곧 결혼식인데 혼인신고 먼저 한 이유

가수 서인영이 예비 신랑과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이하 '화밤') 설 특집 '한가족 대잔치'에는 트바로티 김호중, 2월의 신부 서인영, 개가수 영기, 미쓰정 정다경, 웃음 폭격기 허경환, 셰프 정호영이 출연했다.

오는 2월 26일 비연예인 사업가와 결혼하는 서인영은 '화밤'에서 예비 신랑과의 첫 만남 비하인드 스토리를 최초로 공개, 눈길을 끌었다. 서인영은 달콤한 연애 스토리를 비롯해 예비 신랑에게 실제로 불러줬던 노래를 대결곡으로 선곡하는 등을 이야기했다.

"내일 가족 한복과 예복을 맞추러 간다"는 서인영은 최근 결혼식 준비로 바쁜 근황을 밝힌다. 그러면서 "남편은 내가 서인영인 걸 몰랐다. 관심이 없다. TV 잘 안 보고 연예인에 관심이 없더라"며 "그런 성격이 마음에 들었다. 저와 정반대다"라고 했다.

이어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샀다. 서인영은 "제 마음이 변할까 봐"라며 혼인신고를 먼저 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살면서 제가 기를 못 펴고 있다. 신랑에게 지는데, 승부육을 풀 데가 없으니 여기서 풀겠다"라는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서인영의 깜짝 무대부터 김호중의 단독 스페셜 스테이지, 영기의 특급 퍼포먼스 등 풍성한 볼거리가 이어져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사진='화밤' 방송화면 캡처

정빛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