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프린, 린지 본 넘어 알파인 월드컵 여자부 최다승

미케일라 시프린(28·미국)/로이터 뉴스1
미케일라 시프린(28·미국)/로이터 뉴스1

‘스키 여제’ 미케일라 시프린(28·미국)이 린지 본(은퇴·미국)을 넘어 국제스키연맹(FIS) 알파인 월드컵 여자부 최다 우승 기록을 세웠다.

시프린은 24일 이탈리아 크론플라츠에서 열린 2022-2023 알파인 월드컵 여자 대회전에서 1·2차 시기 합계 2분00초61로 1위를 했다. 2위인 스위스의 라라 구트 베라미(2분01초06)를 0.45초 앞섰다. 시프린은 월드컵 통산 83번째 우승을 거두며 본(82승)을 제치고 여자부 최다승이라는 역사를 썼다.

시프린은 지난 8일 슬로베니아의 크란스카 고라에서 열린 월드컵 대회전 경기에서 통산 82번째로 우승하며 본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10일(오스트리아 플라하우) 회전 준우승, 20일(이탈리아 코르티나담페초) 활강은 4위를 하며 승수 쌓기에 실패했다. 하지만 24일 경기에선 1차(58초72), 2차(1분01초89) 시기 모두 가장 빨리 결승선을 통과하며 고대하던 1승을 추가했다.

남녀부를 통틀어 역대 최다승은 남자부 잉에마르 스텐마르크(은퇴·스웨덴)의 86승이다. 시프린이 3월까지 이어지는 이번 시즌에 86승을 뛰어 넘을 수 있을지에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