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 신고하자 앙심... 전 여친 흉기로 살해시도한 50대 남성

경찰 로고
경찰 로고

자신을 스토킹 혐의로 신고한 전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씨(52)를 붙잡아 조사를 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7시28분쯤 인천시 남동구 한 음식점에서 전 여자친구 B씨(55)의 목과 얼굴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직후 달아났으나, 인근 행인들에 의해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전 여자친구인 B씨가 자신을 스토킹 혐의로 신고하자 앙심을 품고 B씨를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가 중상이어서 아직 제대로 조사를 하지 못했다”며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확인한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