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결혼지옥’은 M번방.. ‘쇼닥터’ 오은영, 병원으로 돌아가라” 비난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아동 성추행 논란으로 뭇매를 맞고 있는 ‘결혼지옥’과 오은영 박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21일 자신의 블로그에 "mbc는 '아동 성추행방송'인가?"라는 제목의 글을 작성해 업로드 했다.

해당 게시글을 통해 전여옥 전 의원은 "mbc가 성추행을 조장하는 아니 쓰윽 덮어주는 듯한 방송을 내보냈다. 프로그램 이름은 '결혼지옥' 그러나 방송내용은 '성추행지옥'이었다. 'n번방' 못잖은 'm번방'이었다. 어린 여자아이가 '싫다'고 거부하고 '엄마, 도와달라'고 하는데 엄마도 mbc제작진도 무시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오은영 박사에게도 실망했다며 "재혼가정의 엄마는 이미 '아동학대'로 남편을 고발한 전력이 있다. 그런데 전문가인 오은영선생님은 '아빠가 외로워서ㅡ'란 말까지 했다. 전 소스라치게 놀랐다. 진짜 소아정신과의사라면 녹화를 중단하고 그 양부를 형사고발해야 옳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은영 박사를 향해 "전 오선생님의 환한 미소와 따뜻한 시선을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그 불쌍한 어린 아이의 처지에 왜 뜨겁게 분노하지 않고 '아동성애자'에 대해 확실하게 단죄하지 않습니까? 완벽한 범죄 아닙니까?"라고 반문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오은영선생님, '물들어 올 때 노젓는 것'도 좋습니다. 그러나 오은영선생님은 실력을 갖춘 의사입니다. 이제 mbc, m번방은 물론 모든 방송을 떠나 병원진료실로 돌아가시죠. 쇼닥터가 아니라 진정한 의사로 말입니다. 저도 방송기자를 했습니다만 방송계 무서운 곳입니다. 하룻밤 불꽃놀이에 신나게 춤추다보면 다음날 온 몸에 화상을 입는 자신을 발견하는 곳이랍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은영선생님도 화상을 입었지만 더 끔찍한 화상을 그 어린 여자아이가 입었다. 의사로서, 아니 어른으로서 최소한의 책임을 지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오은영리포트-결혼지옥'에서는 딸 양육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재혼부부가 출연했다. 심리학을 전공하며 가정폭력 상담사로 근무하고 있는 아내는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7살 딸을 두고 있었다. 하지만 아이는 새아빠를 '삼촌'이라고 부르며 선을 그었고, 그런 아이와 가까워 지고싶다는 이유로 남편은 강제로 아이의 겨드랑이를 간지럽히거나 엉덩이에 주사를 놓는 시늉을 하는 등 스킨십을 이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해당 장면이 방송된 후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아이의 거부에도 강제로 스킨십을 하는 행위는 성추행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결국 '결혼지옥' 측은 "부부의 문제점 분석에만 집중한 나머지, 시청자분들이 우려할 수 있는 장면이 방영되는 것을 세심히 살피지 못했다"며 "해당 아동의 입장에서 한 번 더 생각하지 못하고 많은 분께 심려를 끼친 점,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하 전여옥 전 의원 블로그 글 전문.

mbc가 성추행을 조장하는 아니 쓰윽 덮어주는 듯한 방송을 내보냈습니다.

프로그램 이름은 '결혼지옥' 그러나 방송내용은 '성추행지옥'이었습니다.

'n번방' 못잖은 'm번방'이었습니다.

어린 여자아이가 '싫다'고 거부하고 '엄마, 도와달라'고 하는데 엄마도 mbc제작진도 무시했습니다.

요즘 '여자 백종원'으로 떠 채널마다 나오는 오은영선생님도 실망스럽기 그지 없었습니다.

재혼가정의 엄마는 이미 '아동학대'로 남편을 고발한 전력이 있습니다. 그런데 전문가인 오은영선생님은 '아빠가 외로워서ㅡ'란 말까지 했습니다. 전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진짜 소아정신과의사라면 녹화를 중단하고 그 양부를 형사고발해야 옳습니다. 친 아빠라도 그 양부처럼 '몸으로 놀아주는 일'없습니다. 그런데 그 양부 '못할 짓'을 그 어린 것에게 마구 저질렀습니다.

한 인간의 몸을 만질수 있는 사람은 '아기때 엄마'와 연인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만나면 좋은 친구' mbc는 왜 이런 추악한 일을 저질렀을까요?

한 마디로 '거름장치'가 없어섭니다. 프로그램의 주도권이 프리랜서작가에게 넘어갔지요. 작가들은 내용불문 '시청률'만 잘 나오면 ok입니다. pd들은 작가들 아이디어에 기대고 그 단물만 쪽쪽 빨아먹습니다.

'몸으로 놀아주는 양부와 고통받는 7살 여아ㅡ재혼가정'? 고시청률 보장하는 짜릿한 소재,핫한 반응을 불러올거란 생각밖에 없었던 거지요.

끔찍한 일입니다. '가짜뉴스''편향된 보도'보다도 더 추악합니다. 목적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않았던 mbc의 'm번방' 그 문이 열린 겁니다.

그리고 오은영선생님, 전 오선생님의 환한 미소와 따뜻한 시선을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그 불쌍한 어린 아이의 처지에 왜 뜨겁게 분노하지 않고 '아동성애자'에 대해 확실하게 단죄하지 않습니까? 완벽한 범죄 아닙니까?

오은영선생님,'물들어 올 때 노젓는 것'도 좋습니다. 그러나 오은영선생님은 실력을 갖춘 의사입니다. 이제 mbc, m번방은 물론 모든 방송을 떠나 병원진료실로 돌아가시죠.  쇼닥터가 아니라 진정한 의사로 말입니다.

저도 방송기자를 했습니다만 방송계 무서운 곳입니다. 하룻밤 불꽃놀이에 신나게 춤추다보면 다음날 온 몸에 화상을 입는 자신을 발견하는 곳이랍니다.

오은영선생님도 화상을 입었지만 더 끔찍한 화상을 그 어린 여자아이가 입었습니다. 의사로서, 아니 어른으로서 최소한의 책임을 지시기 바랍니다.

/[email protected]

[사진] MBC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