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제 희생, 보상해 주실래요?"..'나는 솔로' 11기 영숙, '파혼' 상철과 결별 후폭풍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나는 솔로' 11기 영숙을 향한 네티즌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영숙이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영숙은 22일 자신의 개인 계정에 한 네티즌이 남긴 댓글에 솔직한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이 상철의 파혼 등과 관련된 논란을 언급하자 이에 대한 생각을 밝힌 것. 네티즌은 "파혼한 사람은 착하게 보이면 안 되나요? 인스타에 전 남친 사진 둔 것 당연히 기분 나쁘지만, 그게 상철 님 잘못인가요? 이혼한 것도 아니고, 만나기로 하고 사실대로 파혼한 것도 말했는데 왜 희생양까지 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영숙은 "본인은 얼굴 사진 하나 없이 여기 글 쓰지만, 전국에 얼굴 내걸고 짝 만나러 나간 저 같은 사람, 그분과 파혼했다는 이유로 전국에 얼굴 다 팔려도 미리 대응도 못한 상대방 측 등은 사과받아야 하지 않을까요? 제 희생을 그럼 보상해주실래요? 일단은 사과문 올린다 해서 그 어떤 사진, 녹음본 안 올렸고 당신 같은 사람이 와서 이런 댓글도 다는 것 보니 희생양은 아닐 듯 하고"라고 강한 어조로 지적했다.

영숙은 앞서 ENA·SBS 플러스 '나는 솔로' 11기에 출연해 상철과 최종 커플이 된 바 있다. 그러나 방송 이후 결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결별에 대한 추측이 이어지자 영숙은 한 유튜브 채널에 댓글을 남겨 결별의 이유를 설명했다. 영숙은 "상철 님 개인적으로 전 여자와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 방송에 나와 여자를 만날 상황이 아니라 판단했고, 그걸로 피해 보기 싫어서 끝냈다. 그 이유는 상대방을 위해 굳이 공개적으로 말을 안 하고 있을 뿐이다. 이 일로 몇 달간 정신과 상담을 받아야 할 정도로 스트레스가 극심했다"고 고백했다.

영숙은 상철, 그리고 전 예비신부였던 A씨 등을 위해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 않았었지만,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상철의 파혼 사실이 결별의 원인이 됐을 것이라는 추측이 이어졌다. 실제로 11기가 방영되던 초창기 '올해 5월 상철에게 청첩장을 받은 후 파혼 소식을 들었다. 촬영 시기(7월)를 생각하면 파혼 한 달 후 방송에 나온 것'이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확인되지 않았던 루머들이었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파혼과 동시에 '나는 솔로'에 등장한 상철의 행동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후 상철의 파혼 상대라고 주장하는 A씨가 "파혼이 무슨 죄인가요"라며 "나는 그분이 누굴 만나든 상관 없다. 파혼한 지 한 달도 안 되어 방송 출연을 위해 신청서를 작성하고 인터뷰를 한 뒤 7월 중순 이미 녹화까지 끝내고 실제 방영이 11월에 되었다는 걸 알게 된 저희 가족들은 상철의 행동에 상실감이 컸다"고 일침했다.

이에 대해 상철도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하면서도 "파혼을 겪은 것은 사실이다. 파혼에 관련된 모든 관계는 정리가 된 상태에서 촬영에 임했다. 그리고 촬영이 끝난 후 영숙님에게도 상처를 숨기지 않고 사실대로 말했다"며 "복수하러 나온 게 아니고 좋은 사람 만나서 잘 만나고 싶은 마음에 출연을 결심했다. 또한 영숙님과 관계를 끝내자고 연락했을 당시 영숙 님이 입에 담기 힘든 말로 감정적으로 대하셨던 사실, 증거도 있다"고 강하게 해명했다. 그러나 해당 댓글은 이내 삭제했다.

문지연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