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장 선출 과정에서 동료 의원에 금품” 검찰, 성남시의회 의장 기소

검찰 로고. /뉴스1
검찰 로고. /뉴스1

지난 7월 제9대 경기도 성남시의회 전반기 의장 선거 과정에서 지지를 부탁하며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박광순 의장이 기소됐다.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1부(부장 김영오)은 22일 박 의장을 뇌물공여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박 의장은 지난 7월 8일 실시된 성남시의회 전반기 의장 선거와 관련해 자신에게 투표해달라며 동료 시의원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의장 선거에 앞서 다수당인 국민의힘은 사전에 당론으로 이덕수 의원을 의장 후보로 내정했다. 성남시의회는 재적 34석에 국민의힘 18석, 더불어민주당 16석으로 구성돼 있다.

그러나 의장 선거에서는 결선투표까지 치른 끝에 박 후보가 18표, 이 후보가 15표를 얻었다. 이 때문에 국민의힘 내부에서 박 의장이 민주당과 야합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검찰은 의장 선출 과정에 금품이 제공됐다는 고소장을 접수하고 성남시의회 의장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진행해왔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