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병원으로 돌아가길"..'결혼지옥' 논란 후폭풍ing[Oh!쎈 이슈]

[OSEN=김수형 기자] '오은영 리포트 시즌2: 결혼 지옥'(이하 '결혼지옥')에 대한 폐지요구가 빗발치며 연일 파장이 계속 되고 있다. 솔루션을 주고 있는 오은영 박사 역시 강도 높은 비판을 피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지난 19일 전파를 탄 MBC '오은영 리포트 시즌2: 결혼 지옥'(이하 '결혼지옥')에서는 초혼 남편과 재혼 아내가 7살 딸 양육 문제로 출동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딸은 아내가 전 남편 사이에서 낳았기에 현재 남편과는 불편한 모습. 딸은 아빠라고 부르지 않고 삼촌이라고 부르거나 가족 그림에서 아빠 모습을 빼고 그리기도 했다.

알고보니 자신을 괴롭혔기 때문이라는 것. 실제로 방송에서도 남편이 딸의 엉둥이를 쿡 찌르며 가짜주사라고 장난치거나 너무 예쁘다며 꼭 끌어안았다. 하지만 딸은 이를 괴로워한 모습. 아내도 "남들은 장난으로 보지만 아이가 '엄마 도와주세요'하는 소리가 괴롭게 들렸다"며 급기야 남편을 아동학대로 신고해 경찰 조사를 받게 한 적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처벌보단 아동학대 교육을 의무적으로 받고싶어한 의사를 내비췄다.

이 모습을 지켜본 오은영 박사는 먼저 "엉덩이는 친부라고 해도 조심해야 하는 부위다. 새 아빠인 경우는 더 조심해야 한다. 하면 안 된다"라고 단호하게 선을 그으며 솔루션을 제시했으나 해당 장면이 방송에 나간 후 시청자들의 폐지요구가 빗발쳤다. 일각에서는 사연자 남편의 행동이 '아동 성추행'이나 다름 없다며 강도 높게 힐난했다. 이를 단지 양육관 차이로 부각한 방송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것.

결국 MBC 측은 OTT 서비스인 웨이브에서 논란이 된 20회의 해당 장면을 삭제 조치를 취했고 결혼지옥' 측에서도 "부부의 문제점 분석에만 집중한 나머지, 시청자분들이 우려할 수 있는 장면이 방영되는 것을 세심히 살피지 못했다"며 "해당 아동의 입장에서 한 번 더 생각하지 못하고 많은 분께 심려를 끼친 점,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럼에도 파장은 계속되고 있다. 전 국회의원 전여옥은 지난  21일 자신의 블로그에 "mbc는 '아동 성추행방송'인가?"라는 제목의 글을 작성하며 비판에 목소리를 보탰다.

전여옥은 " 'n번방' 못잖은 'm번방'"이라 칭하며 "어린 여자아이가 '싫다'고 거부하고 '엄마, 도와달라'고 하는데 엄마도 mbc제작진도 무시했다"고 강하게 비판, 이어 오은영 박사에게도 실망했다며 " 진짜 소아정신과의사라면 녹화를 중단하고 그 양부를 형사고발해야 옳다, 아동성애자'에 대해 확실하게 단죄하지 않느냐, (이건) 완벽한 범죄"라며 제작진 못지 않게 심각한 사안을 방관한 오은영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특히 전여옥은 "병원진료실로 돌아가라. 쇼닥터가 아니라 진정한 의사로"라며 "의사로서, 아니 어른으로서 최소한의 책임을 지시기 바란다"고 일침했다. 여기에 누리꾼들도 해당 프로그램 홈페이지 뿐만 아니라 오은영 개인 SNS에도 강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어 파장은 쉽게 사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사진]MBC 제공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