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李 소환통보 ‘팩스 한장 찍’ 무례”… 실제론 일정협의·팩스·우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경북 안동시 옥야동 안동중앙신시장에서 시민들에게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경북 안동시 옥야동 안동중앙신시장에서 시민들에게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성남FC 불법 후원금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재명 대표에게 소환통보를 한 것에 대해 “팩스 한장 찍 보낸 게 전부”라며 무례하다고 22일 반발했다. 그러나 검찰은 전날 민주당 대표실에 연락해 소환요구서 발송 일정을 미리 알리고, 조사 일정을 협의하자고 하는 등 정상적인 소환 통보 절차를 거친 것으로 전해졌다.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성남지청 형사3부 유민종 부장검사는 전날 유선으로 이 대표 의원실에 연락했고, 의원실의 안내에 따라 당대표실 관계자와 통화했다고 한다.

유 부장검사는 소환 일시(28일)를 전달하면서도 이 대표의 일정에 맞춰 구체적인 소환 날짜를 협의할 수 있도록 대표실 담당자와 조율하겠다고 얘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검찰은 22일 오전 당대표실 팩스뿐만 아니라 이날 수취가 가능한 특급등기우편으로 출석요구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날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은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검찰의) 소환 통보가 무례하기 짝이 없다”며 반발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이 이재명 대표를 소환 조사하겠다고 통보한 게 어제 저녁이다. 제1야당 대표 소환은 중대 사안이다”며 “그런데 사전 조율 한번 없이 일선 당직자에게 일방적으로 통보했고, 팩스 한장 찍 보낸 게 전부”라고 했다.

한 검찰 출신 변호사는 “피의자에게 출석을 통보하고 일정이 안 되면 서로 날짜를 조율하는 것이 일반적인 소환 절차”라며 “당대표라고 해서 그 이상 어떻게 예의를 갖춰 출석을 요구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