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에 ‘메시 지폐’ 나올까… “중앙은행 긍정 검토”

아르헨티나 메시 지폐
아르헨티나 메시 지폐

아르헨티나에 36년 만에 월드컵 우승을 선물한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5·파리생제르맹)의 얼굴이 아르헨티나 지폐에 등장할 거란 보도가 나왔다.

멕시코 매체 엘 피난시에로는 22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이 2022 카타르월드컵 우승을 기념하기 위해 1000 페소 지폐 모델에 메시를 고려 중"이라고 전했다.

이 매체는 또 "메시의 등번호 10번을 고려해 10으로 시작하는 1000 페소가 선택됐다. 지폐 뒷면에는 리오넬 스칼로니 감독의 별명인 '라 스칼로네타(La scaloneta)'가 새겨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메시의 얼굴을 지폐에 넣자는 제안은 아르헨티나 중앙은행 내부에서 농담으로 나왔으나, 일부 고위 관계자가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엘 피난시에로는 "리산드로 클레리 제2부총재와 에두아르도 에케르 이사는 축구광으로 각각 보카주니어스와 인디펜디엔테의 열성 팬"이라며 "메시 지폐가 아르헨티나 국민의 수집 요구를 충족시키기에 충분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1978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첫 우승을 차지하자 기념주화를 발매한 적이 있다.

메시를 앞세운 아르헨티나는 카타르월드컵 결승에서 프랑스와 연장전까지 3-3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1986년 멕시코 대회 이후 36년 만의 월드컵 정상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