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방용품계 제니’ 이국주, 대기업 광고까지 받았다.. “업계에서 관심 많아”

개그우먼 이국주가 ‘주방용품계 제니’로서 대기업 유료광고까지 받으며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21일 이국주의 유튜브 채널에는 "주방가전 어디까지 써봤니/ 4가지 기능을 다 한다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영상에서 이국주는 미식 페스티벌을 방문했다. 무려 삼성전자의 유료광고를 제안받은만큼 그는 "샵까지 갔다왔다. 새 샵 갔다왔다. 아이돌 다니는 샵으로 옮겼다. 거기서 받고 온 것"이라며 한껏 들뜬 모습을 보였다.

이어 "주방용품 하면 솔직히 요즘 나 아니냐"라며 "제니라고 하기엔.."이라고 '주방용품계 제니'임을 자칭했다. 이에 스태프가 당황하자 이국주는 "아 미안해"라고 수습하며 "주방 쪽에서 요즘 나한테 관심을 많이 보여주고 있다. 오늘 여기도 핫하다. 살짝 내 눈으로 훑어봤는데 컬러 완전 내스타일이다"라고 설렘을 드러냈다.

이후 이국주는 연말 홈파티 쿠킹 클래스부터 플라워 리스 만들기 등 체험에 나섰다. 먹방 후 쇼룸 구경까지 마친 그는 결국 멀티 오븐을 플렉스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영상과 함께 그는 "유튜브 광고로 현장을 다녀온 건 또 첨이네^_^ 진짜 유튜버가 된 느낌이랄까? 너무 신나서 리액션이 절로 나왔다는..ㅋ 열심히 담고 왔으니 재밌게 봐줘요 국보들~"이라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국주는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미니 밥솥을 들고 나왔는데 그게 완판이 됐다", "짜장라면 냄비라고 주전차처럼 물을 버릴 수 있는 냄비다. 나는 그걸 이미 쓰고 있었는데 내가 방송에서 쓰니까 그게 완판이 됐다. 그게 원래 안 팔려서 공장이 멈췄었는데 다시 돌아가고 있다고 하더라"라며 주방용품계 '완판녀'를 인증해 화제를 모았다.

/[email protected]

[사진] 이국주 유튜브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