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역대 한국인 빅리거 중 최고” MLB닷컴

추신수
추신수

추신수(40·SSG 랜더스)가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최고의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MLB닷컴은 22일(한국시간) 지금까지 메이저리거를 배출한 57개의 국가를 짚어보고, 각 나라별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 기준 최고의 선수를 뽑았다.

총 28명의 빅리거가 탄생한 한국은 이 부문 15위에 랭크됐다. 그중 WAR 34.6을 기록한 추신수가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매체는 "추신수는 통산 출루율 0.377을 거뒀다"며 "아시아계 선수 중 장타(586개)와 홈런(218개) 부문 1위에 올라있다"고 소개했다.

부산고를 졸업하고 곧바로 미국으로 건너간 추신수는 2005년 시애틀 매리너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데뷔했다. 이후 클리블랜드 가디언스, 신시내티 레즈, 텍사스 레인저스 등을 거치며 통산 1652경기 타율 0.275, 1671안타 217홈런 782타점 961득점 157도루의 성적을 남겼다.

2009년 아시아 출신 선수 최초로 한 시즌 3할-20홈런-20도루를 작성했고, 이듬해도 이 기록을 이어나가며 호타준족의 면모를 과시했다. 2015년에는 아시아 출신 타자 최초로 사이클링 히트를 달성했다.

2018년에는 생애 첫 올스타에 선정되기도 했다.

역대 가장 많은 1만8902명의 메이저리거를 배출한 미국에서는 277명이 명예의 전당에 입회했다.

이 중 '전설' 베이브 루스가 최고의 선수를 차지했다. 루스의 WAR은 183.1을 마크했다.

루스는 타자로 통산 타율 0.342, 714홈런 2214타점을 기록하면서 투수로도 통산 94승 46패 4세이브 평균자책점 2.28을 거뒀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