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메디컬 체크 완료. LG 오스틴 딘 70만달러에 영입[공식발표]

LG 새 외국인 타자 오스틴 딘. 사진제공=LG 트윈스
LG 새 외국인 타자 오스틴 딘. 사진제공=LG 트윈스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LG 트윈스가 새 외국인 타자를 찾았다.

LG는 22일 새 외국인 선수 오스틴 제임스 딘(Austin James Dean)과 총액 70만 달러(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40만 달러, 인센티브 20만 달러)에 계약했다.

미국 국적의 우투우타인 오스틴 딘(1993년생, 1m83/97㎏)은 2012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마이애미 말린스의 지명을 받았다. 2018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하여 5시즌 동안 126경기에서 타율 2할2푼8리, 11홈런, 42타점, OPS 0.676을 기록했다. 또한 트리플A 통산 289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1리, 45홈런, 174타점, OPS 0.883을 기록했다.

오스틴 딘은 "2023시즌 LG 트윈스와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다. 기회를 준 LG에 감사하고 코칭스탭, 선수들, 그리고 KBO최고의 팬들과 함께 할 생각에 매우 설렌다. 2023시즌에는 LG가 우승을 할수 있도록 나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G는 "오스틴 딘은 정교한 컨택과 장타력을 겸비한 우타자다. 또 1루수와 외야수로 멀티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으므로 유연한 경기 출장이 가능하고 팀 옵션에 여러 방면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스틴 딘은 현지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마쳤으며, 2023시즌 스프링캠프에서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LG는 지난 6일 아브라함 알몬테와 총액 80만달러에 계약했으나 나흘 뒤인 10일 메디컬 체크에서 이상이 발견돼 계약을 취소한 뒤 새 타자 찾기에 나섰고, 12일만에 새 타자를 찾았다. 권인하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