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EPL’… 손흥민, 니스와의 친선경기서 16분 소화

축구 대표팀 ‘캡틴’ 손흥민(30)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이후 첫 공식전에 출전하며 몸을 풀었다.

손흥민(오른쪽)이 22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니스의 친선 경기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그는 후반 29분 교체 투입돼 약 16분간 그라운드를 밟았다. 월드컵 때의 ‘검은 마스크’도 착용한 모습이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오른쪽)이 22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니스의 친선 경기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그는 후반 29분 교체 투입돼 약 16분간 그라운드를 밟았다. 월드컵 때의 ‘검은 마스크’도 착용한 모습이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은 22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니스의 친선 경기에 후반 29분 교체 투입돼 약 16분간 그라운드를 밟았다. 월드컵 때의 ‘검은 마스크’도 착용한 모습이었다. 손흥민은 지난달 상대 선수와 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안와 골절 부상이라는 진단을 받았고, 이로 인해 현재 안면 보호 마스크를 쓴 채 경기에 나서고 있다.

경기는 토트넘과 니스가 1대1로 비긴 채 끝났다. 토트넘은 전반 21분 맷 도허티(아일랜드)의 오른발 선제골로 앞서 나갔지만, 후반 2분 니스의 앙투안 멘디(프랑스)에게 코너킥 상황에서 동점골을 허용했다.

깜짝 투입이었다. 아직 손흥민에겐 부상 여파가 있다. 안면 보호 마스크를 착용한 채 월드컵 4경기를 소화한 손흥민은 소속팀에 복귀한 뒤엔 발열증세를 보여 이틀간 팀 훈련에 불참했다. 그래서 26일 열리는 브렌트퍼드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 원정 경기 때까진 그가 휴식을 취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예상보다 빨리 손흥민을 투입하며 그의 실전감각을 점검하기로 결정했다. 손흥민은 경기에 투입되자마자 빠른 스피드를 앞세워 동료가 찔러준 패스로 상대 골키퍼와의 일대일 상황을 노려봤으나, 먼저 나온 골키퍼가 공을 차단시키며 기회가 무산됐다. 손흥민은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릴 때 까지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손흥민이 22일 경기 전 몸을 풀며 미소를 짓고 있다. /로이터뉴스1
손흥민이 22일 경기 전 몸을 풀며 미소를 짓고 있다. /로이터뉴스1

관심을 모았던 해리 케인(잉글랜드), 위고 요리스(프랑스), 이반 페리시치(크로아티아), 히샤를리송(브라질) 등 월드컵 상위 토너먼트전에 진출했던 ‘손의 동료들’은 이날 경기에 결장했다.

토트넘은 오는 26일 브렌트퍼드전을 통해 월드컵 이후 첫 2022-2023시즌 EPL 경기에 나선다. 토트넘은 현재 리그 4위(9승2무4패·승점 29)를 달린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