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혼후 ‘나는솔로’ 출연…11기 상철 “안일한 행동 반성”

첨부
첨부

‘나는 솔로’ 11기 상철(가명)이 파혼 사실을 숨긴 채 방송에 출연한 점을 사과했다. 최종 커플이 된 영숙과는 헤어졌다며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다.

상철은 22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영숙님과 서로 오해가 있었고 잘 마무리하기로 했다"며 "촬영 끝나고 사귄 후 파혼 사실을 이야기했다. 영숙님이 찾았다는 사진은 특정한 사이트에 내 이름을 치면 나오는 전 여자친구와의 결혼 준비 사진이다. 여자친구 이름을 인스타그램에서 검색하면 (SNS) 계정까지 들어갈 수 있다. 영숙님에게 처음 이 이야기를 듣고 '나는 신경 쓰기 싫으니 그렇게 신경 쓰이면 그분께 직접 연락하라'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다"고 썼다.

"파혼한 전 여친 SNS에 남아있는 나의 흔적도 나중에 인지했으나, 직접 연락하고 싶지 않았다. 포털사이트에 내 이름을 검색해보면서 뒤늦게 인지했고, 동시에 영숙님과 헤어졌다. 뒤늦게 사진을 인지하자마자 해당 사이트에 삭제 요청했으나 답장을 받지 못했다. 영숙님과 헤어진 후 사이트에서 사진은 내려갔다. 안일한 행동을 반성하고 있다. 영숙님을 탓했던 점도 사과드린다. 좋게 봐준 모든 분들께 실망감을 줘 죄송하다."

상철은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다. 영숙은 부산에서 주방기기 매매와 식당 철거 사업을 하고 있다. 두 사람은 ENA 예능물 나는 솔로에서 최종 커플이 됐지만, 방송 후 결별하면서 폭로전을 이어왔다. 영숙은 한 유튜브 채널에 "상철님이 전 여자와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 방송에 나와 여자를 만날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했고, 피해보기 싫어 끝냈다"며 "몇 달간 정신과 상담을 받아야 할 정도로 스트레스가 극심했다"고 댓글을 남겼다. 상철과 전 여자친구의 파혼 사실을 알고 헤어졌다며 "첫 방송 날까지 인터넷에 결혼 준비 과정, 상대방 SNS에 프러포즈 받은 사진 등 많은 흔적과 같은 기수들에게 전해 들은 언행이 그대로 있었다"고 덧붙였다.

전 여자친구도 해당 게시물에 댓글을 남겼다. "나와 끝난 사이다. 그의 비상식적인 행동에 양가 부모님만 타격이 컸을 뿐 난 그분이 누굴 만나던 상관없다"면서도 "영숙님이 너무 아깝다"고 적었다. 이후 상철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파혼한 건 사실"이라면서도 "모든 관계가 정리된 상태에서 촬영에 임했다. 촬영 후 영숙님에게 상처를 숨기지 않고 사실대로 말했다. (전 여자친구에게) 복수하러 나온 것은 아니고 좋은 사람을 만나기 위해 나왔다. 관계를 끝내자고 연락했을 때 영숙님이 입에 담기 힘든 말을 하며 감정적으로 대했다"고 반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