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국민의힘 단체장부터 수사하고 처벌하라”

지난 1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이 정치탄압대책위원회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이 정치탄압대책위원회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이 22일 이재명 대표에 대한 검찰 소환 통보에 대해 “제1야당 대표를 소환하는 것은 사상 유례없는 폭거”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성남FC 광고비 사건’은 경찰이 3년 넘게 수사하고 지난해 불송치로 결론을 냈던 사건”이라며 “그런데 검찰이 경찰의 팔을 비틀어 ‘죽은 사건’을 다시 살려냈다. 마침내 이재명 대표 소환에 써먹고 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대장동 사건으로 엮어보려고 발버둥을 치다가 뜻대로 안 되자, 케케묵은 사건을 끄집어내 재활용하고 있는 것”이라며 “소환 통보도 무례하기 짝이 없다. 검찰이 이재명 대표를 소환 조사하겠다고 통보한 게 어제 저녁인데 제1야당 대표 소환은 중대 사안이다. 그런데 사전 조율 한번 없이 일선 당직자에게 일방적으로 통보했고, 팩스 한 장 찌익 보낸 게 전부”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지금은 내년도 예산안으로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있는 시기다. 이런 중차대한 시점에 제1야당 대표를 소환하겠다는 것은 정치를 말살하겠다는 것”이라며 “오로지 수사로 온 세상을 밀어붙이겠다는 폭력”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성남FC 사건은 어려움을 겪고 있던 성남FC를 성남시가 인수해서 살려놨고 이재명 당시 시장은 이를 위해서 열심히 뛰었다”며 “이런 걸 가지고 수사를 한다면 경남지사였던 홍준표 시장부터, 여당 단체장부터 수사하고 조사하고 처벌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어떻게든 검찰이 대장동으로 엮으려고 김용, 정진상 두 분을 구속까지 시켰지만, 김만배씨가 천화동인 1호가 자신의 것이라는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며 “검찰이 여기서 막히자, 성남FC 사건을 끄집어 내서 하고 있는 것이다. 검찰의 이러한 없는 사건 만들어내는 조작 수사, 표적 수사를 규탄한다”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