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강풍 동반 눈...항공편 무더기 결항 사태

제주 산간에 대설경보가 내려진 22일 오전 서귀포시 녹산로에서 도랑에 빠진 트럭을 다른 차량이 견인하고 있다. /뉴스1
제주 산간에 대설경보가 내려진 22일 오전 서귀포시 녹산로에서 도랑에 빠진 트럭을 다른 차량이 견인하고 있다. /뉴스1

강풍을 동반한 눈이 내리면서 22일 제주국제공항을 오가는 항공기의 운항이 대거 차질을 빚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제주공항을 오가는 항공편 229편(출발 118편, 도착 111편)이 결항하고 21편(출발 15편, 도착 6편)이 지연 운항했다.

이날 예정된 항공편은 모두 448편(출발 224편, 도착 224편)이다.

공항 관계자는 “제주공항과 다른 지역 공항에 강한 바람과 눈이 내리면서 호남지역으로 가는 결항편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재 제주공항에는 급변풍과 강풍특보가 발효 중이다.

궂은 날씨 탓에 제주 바닷길을 오가는 여객선도 8개 항로 11척 중 4개 항로 5척만 운항한다.

이날 제주 산지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면서 한라산 입산이 전면 통제됐다. 또 도로 적설과 결빙으로 1100도로 등 산간지역을 연결하는 도로는 대형 차량에 한해 월동장구를 갖춰야 운행할 수 있고, 소형 차량은 운행이 통제됐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