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한파 속 쪽방촌 찾았다… “구석구석 온기 스며들길”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 서울 남대문 쪽방촌을 찾아 주민들에게 식료품 등을 전달했다.

김건희 여사가 22일 서울 중구 남대문 쪽방촌에서 열린  '이웃과 함께하는 2022 찾아가는 성탄절, 희망박스 나눔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가 22일 서울 중구 남대문 쪽방촌에서 열린 '이웃과 함께하는 2022 찾아가는 성탄절, 희망박스 나눔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김 여사가 구세군이 주관하고 사단법인 굿피플인터내셔널에서 후원하는 ‘이웃과 함께하는 2022 찾아가는 성탄절, 희망박스 나눔’ 행사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쪽방촌에 거주하는 한 어르신 댁을 방문해 식료품 등이 담긴 ‘희망박스’를 직접 전달했다. 김 여사는 “앞으로 더 따뜻하고 덜 불편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보다 세심하게 정부와 지역사회의 지원을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어르신은 김 여사의 방문에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2018년과 2021년 이후 세 번째 열린 이번 행사에 대통령 배우자가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여사는 행사 인사말에서 소외계층에 대한 봉사를 실천해온 종교계와 관련 단체에 감사를 표하면서 “우리의 작은 실천이 우리 사회를 희망으로 채우고, 그 온기가 구석구석 스며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또 “연말연시에 우리 사회에서 소외되는 분들이 없도록 우리 이웃들을 따뜻하게 보듬고, 사랑을 실천하는 데 더 많은 분이 동참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일정은 대통령실 출입 기자단의 풀(pool) 취재가 이뤄졌다. 경호 문제 등을 고려해 소수 기자가 기자단을 대표해 취재하고 내용을 공유하는 방식이다. 김 여사의 단독 일정에 풀 기자단이 동행한 것은 지난 6월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 당시 외부 일정 이후로 처음이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