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성추행 사과하면 끝?”…오은영 ‘결혼지옥’, 폐지가 답일까

'결혼지옥' 방송화면 캡처
'결혼지옥' 방송화면 캡처

총체적 난국이다.

오은영과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이하 결혼지옥)'이 아동 성추행 논란으로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19일 방송된 '결혼지옥'에서는 7세 의붓딸의 엉덩이를 찌르고, 강제로 신체 접촉을 하는 남편의 모습이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가정폭력 상담사인 아내는 남편을 아동학대로 신고했다지만, 싫다는 아이의 신체를 지속적으로 터치하는 남편의 모습은 실질적인 아동 성추행을 의심하게 했다.

결국 시청자들이 시청자 게시판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에 폐지 요구와 민원을 쏟아내고 나서야 제작진은 다시보기 서비스를 중단하고 공식 사과에 나섰다. 그러나 아직도 제작진은 문제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듯하다.

제작진은 "문제점 분석에만 집중한 나머지 우려할 수 있는 장면이 방영되는 것을 세심히 살피지 못했다. 방송 후 이어진 비판을 접하며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판단했다. 해당 아동 입장에서 한번더 생각하지 못하고 많은 분들께 심려끼친 점 다시 한번 깊은 사과 드린다"며 "제작진과 오은영은 이 가정과 아동의 문제를 방송 후에도 지속적으로 지원하려 한다. 아동에게 심리적 어려움이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오은영과 함꼐 전문적인 검사와 치료적인 도움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런데 제작진은 아직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했다. 아동 성추행이 의심되는 상황 자체가 불편한 것은 맞지만, 시청자는 그보다 이런 심각한 상황을 단순히 예능의 한 장면으로 치부해버린 제작진, 그리고 전문가 타이틀을 달고도 이를 간과한 오은영에게 크게 반발했다.

이번에는 서로간의 오해나 갈등으로 생긴 마찰, 충돌이 아니다. 심지어 자기 자신을 보호할 능력이 있는 성인간에 벌어진 일도 아니다. 아이를 대상으로 한 범죄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는 아주 긴박하고 위급한 상황이었다. 그렇다면 제작진은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당사자들은 물론 지켜보는 시청자들 또한 사회적 경각심을 갖고 아이를 보호할 수 있도록 아주 조심스럽고 심도 깊게 편집을 하고 솔루션을 내놨어야 했다. 그러나 제작진은 아이의 거부 표현도 무시하고 터치를 하는 남편에게 '몸으로 놀아주는 남편'이라는 등의 자막을 입히며 자극적인 이슈몰이에만 열을 올렸다.

오은영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오은영은 육아 전문가이자 정신과 전문의다. 전문적 소양을 갖추지 않은 일반인이 봐도 경악스러운 장면에서 '전문가'가 아무런 문제점을 찾지 못했을리 없다. 그럼에도 오은영은 오히려 아이의 촉각이 예민하다는 황당한 핑계로 급하게 사태를 수습하려 했다. 더욱이 모녀 관계에서 소외된 남편의 상처와 눈물을 조명하는 기가 막힌 엔딩까지 내놨다. 이에 시청자들도 '신고 의무자'인 오은영이 방송에 치우쳐 정말 중요한 것을 잊어버렸다는 쓴소리를 했다.

칼럼니스트 위근우 또한 "오 박사도 본인의 전문 영역이 아니라는 알리바이로 양심적 상식인이라면 충분히 제기할 수 있는 문제에 대해 침묵하는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까지 생긴다"고 꼬집었다.

어?��? '결혼지옥'은 경찰조사를 받게 된다. 익산경찰서는 해당 사건과 관련해 여러 건의 고발을 접수, 전북경찰청으로 사건을 이송해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에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방송은 인간의 존엄성을 지켜야 한다는 기본 원칙을 잃어버린 '결혼지옥'이 '폐지 지옥'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백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