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점포 컵라면 도둑 잡은 경찰, 외려 생필품 건네준 이유

무인점포에서 컵라면과 생수를 훔친 5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조사한 담당 경찰은 컵라면과 마스크 등 생필품을 사비로 구매해 이 절도범에게 전달했다. 정신장애로 경제 활동이 어려워 생활고를 겪은 끝에 범행을 저지른 사연을 알게 됐기 때문이다.

부산진경찰서 전경 /뉴스1
부산진경찰서 전경 /뉴스1

22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범천동의 한 무인점포에서 총 16차례에 걸쳐 누군가 물건을 훔쳐갔다는 절도 신고가 접수됐다. 열흘간 발생한 절도 피해액은 8만원 상당이었고, 피해 물품은 라면이나 쌀, 생수, 음료수였다.

경찰은 범행 현장 주변에 있는 CC(폐쇄회로)TV를 추적, 한 고시원 복도에서 생활하는 용의자 50대 A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정신장애자인 60대 남편과 1.5평 규모 고시원 복도에서 살고 있었다.

부부는 다 정신장애를 앓고 있고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보조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제대로 된 경제적 활동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A씨는 당장 끼니를 해결하지 못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가지고 가면 안 되는 걸 알았는데. 배가 고파서 계산도 하지 않고 가져가 죄송하다”고 경찰에 진술했다고 한다. 경찰은 조사를 마친 뒤 생필품을 구매해 A씨 부부에게 전달했다. 부산진경찰서 관계자는 “물건을 가져간 것은 명백한 잘못이기 때문에 법적인 절차는 진행 중”이라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