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지스팟' 감독 "노출수위 높아 걱정..男 배우들 매너 좋아"

[OSEN=김나연 기자] 이윤아 감독이 '판타지스팟' 연출 비하인드를 전했다.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조선팰리스 서울 강남에서는 쿠팡플레이 시리즈 ‘판타G스팟’(판타지스팟)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안희연(하니), 배우희, 박선호, 최광록, 이윤아 감독이 참석했다.

‘판타지스팟’은 한번도 느껴본 적 없는 ‘희재(안희연 분)’와 사랑 없는 관계만 즐기는 ‘미나(배우희 분)’, 두 사람이 섹스 카운슬링을 진행하며 스스로를 알아가는 이야기.

이날 이윤아 감독은 '판타지스팟'을 연출하게 된 계기에 대해 "도연 작가님 시놉시스를 보면서 내용 강렬해서 꼭 하고 싶었다. 이런 드라마가 우리나라에 많이없지 않냐. 꼭 해보고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연출에 대한 고민을 묻자 그는 "대사 많은 부분은 배우들이 잘해주셨다. 신경쓰인건 노출 수위가 높으니까 걱정 했다. 서로 가려가면서 챙겨주면서 잘 촬영했다. 남성분들이 매너가 너무 좋다"며 "최대한 노력했다. 아름답게, 예쁘게 찍도록"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판타지스팟’은 오는 23일 오후 8시 쿠팡플레이를 통해 첫 공개된다.

/[email protected]

[사진] OSEN 김성락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