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한 것만 기억”... 검찰, MT 가서 선배 찌른 대학생 징역 8년 구형

인천지방검찰청 전경/뉴시스
인천지방검찰청 전경/뉴시스

대학교 MT에서 싸움을 말리던 선배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대학생에게 검찰이 징역 8년을 구형했다.

22일 인천지법 형사14부(재판장 류경진)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 기소된 대학생 A(20)씨에게 징역 8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이 범행 당시 상황과 관련해 자신에게 유리한 부분은 기억하면서 불리한 부분은 기억나지 않는다고 변명해 개전 의지가 없다”면서 “피해자를 살해하려 한 동기에 참작할만한 점이 없는 점, 초범인 점, 미수에 그친 점,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A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은 피해자를 살인하려는 고의가 없었다”며 “범행의 동기, 수단, 과정 등을 봤을 때 살인의 고의가 존재했는지 증명됐다고 볼 수도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유죄의 심증이 있더라도 피해자와 합의가 이뤄졌다”며 “당시 피고인이 심신미약 상태였고, 초범인 점 등을 고려해 무죄를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A씨는 변호인을 통해 “피해자와 그 가족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피해자를 죽이겠다는 생각은 전혀 없었다”고 호소했다.

A씨는 지난 8월30일 오전 5시쯤 인천 중구 한 펜션 앞에서 대학교 선배인 20대 남성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다른 선배와 말다툼을 벌이던 중 자신을 말리며 훈계한 B씨에게 화가 나 흉기로 옆구리를 찌른 것으로 조사됐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