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2' 제작진 "'불타는 트롯맨'에 시청률 1%라도 이기고 싶다"

'미스터트롯' 붐, 김연자, 장윤정, 진성, 장민호(왼쪽부터). 사진 제공=TV CHOSUN
'미스터트롯' 붐, 김연자, 장윤정, 진성, 장민호(왼쪽부터). 사진 제공=TV CHOSUN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미스터트롯2' 제작진이 '불타는 트롯맨'과의 경쟁을 짚었다.

김상배 본부장은 22일 TV CHOSUN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이하 '미트2')'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속마음은 '불타는 트롯맨'보다 시청률 1%라도 이기고 싶다"라고 했다.

'미스터트롯2'는 트로트 명가 TV CHOSUN이 '미스트롯', '미스터트롯, '미스트롯2'에 이어 네 번째로 내놓는 대국민 트로트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특히 전 시즌인, '미스터트롯'은 1800만뷰를 웃도는 동영상 조회 수, 최고 시청률 35.7% 등 경이로운 기록을 내며, 트로트 신드롬을 일으켰다.다만 이전 시즌을 제작했던 서혜진 PD가 떠나, 경쟁 방송사에서 비슷한 포맷의 트로트 오디션을 선보인다. 서 PD가 제작한 MBN '불타는 트롯맨'이 이틀 전 첫 방송 됐다.

이러한 점이 '미스터트롯2'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제작진은 TV CHOSUN을 트로트 명가로 이끈 연출진과 음악팀을 비롯해 '복면가왕', '싱어게인', 'K팝스타', 'LOUD', '너의 목소리가 보여' 등 각종 뮤직쇼를 구성한 음악 전문 작가진이 의기투합한 점을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3년 동안 준비해오신 참가자들 열정을 최고 서비스로 최고 서포트로 무대를 빛나게 하고자 했다"고 했고, 전형주 PD는 "제작진이 새로 꾸려지기 했지만 다양한 오디션을 해본 제작진이다. 기술적인 부분에는 어려움이 없다. 트로트를 얼마나 잘 이해할 수 있는가를 충족하기 위해 음악도 많이 듣고 콘서트도 가는 등 공부를 많이 했다. 어려운 장르지만 듣는 분들에게는 가장 쉬워야 하고 즐거워 하는 고차원적인 장르다. 잘 이해하고 잘 표현하기 위해 제일 많이 신경 썼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불타는 트롯맨'과 경쟁 구도로 이슈되는 것에 김 본부장은 "부담이 된다. 공정하게 경쟁해서 시청자들에게 서비스하고, 음악 산업 판도 키웠으면 한다. 속마음은 1%라도 이기고 싶다"며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TV CHOSUN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은 12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빛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