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2' 장윤정 "♥도경완과 맞대결? 역할이 다르다, 각자 응원하기로"

'미스터트롯2' 장윤정. 사진 제공=TV CHOSUN
'미스터트롯2' 장윤정. 사진 제공=TV CHOSUN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미스터트롯2' 장윤정이 남편과의 맞대결을 언급했다.

장윤정은 22일 TV CHOSUN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이하 '미트2')'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남편 도경완은 '불타는 트롯맨'에서 진행자지만, 저는 '미트2'에서 마스터다. 각자 응원하기로 했다"고 했다.

'미스·미스터트롯'시리즈를 함께 해온 장윤정은 "시즌2를 기다리신 시청자분들이 많았다. 저도 팬 입장에서 기다렸다. 그분들께 의리를 지켜야 된다고 생각했다. 익숙한 그림이어야 '미스터트롯2'구나라고 알고 오실 것 같았다. 길잡이처럼 있어야 할 것 같아서 함께 하게 됐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이전 시즌을 제작했던 서혜진 PD가 떠나, 경쟁 방송사에서 비슷한 포맷의 트로트 오디션을 선보인다. 서 PD가 제작한 MBN '불타는 트롯맨'이 이틀 전 첫 방송 됐다.

특히 장윤정은 남편인 도경완과 맞대결하게 됐다. 도경완이 이틀 전 첫방송 된 MBN '불타는 트롯맨' MC로, 프로그램을 진행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장윤정은 "제가 먼저 정해지고 도경완 씨가 섭외됐다. 전략적으로 나눠 가는 것처럼 보일까봐 걱정했다. 저희끼리 회의하기도 했다. 남편이 방송인이라 갈 길이 다르다고 생각해서 응원하는 입장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틀 전 방송을 같이 모니터했는데, 경완 씨에 대한 모니터를 열심히 했다. 열심히 잘하는 것 같다. 그분은 진행자고 저는 마스터기 때문에 맡은 역할이 다르다. 모니터한 결과, 아예 다른 프로그램을 보는 것 같아서 각자 응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경완보다 더 자신있냐는 질문에 "자신이 없으면 제가 여기 왜 왔겠느냐. 도경완 씨, 미안하다"며 웃었다.

TV CHOSUN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은 12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빛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