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해볼테면 해봐라... 조작 사건, 당당하게 임할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경북 안동 중앙신시장을 방문하고 있다./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경북 안동 중앙신시장을 방문하고 있다./뉴시스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22일 검찰의 소환 통보에 대해 “해볼테면 해봐라. 당당하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경북 안동을 방문 중인 이 대표는 이날 현장 연설에서 검찰의 성남 FC 사건 관련 소환 통보 사실을 언급하며 “검찰이 저를 소환하겠다고 어제 연락왔다. 지금 야당 파괴하고, 정적 제거하는 데 힘쓸 때인가. 대장동 갖고 탈탈 털어대더니 이제는 무혐의 결정났던 FC사건으로 저를 소환하겠다고 한다. 이재명이 그렇게 무섭느냐”라고 했다.

이 대표는 “십수년동안 탈탈 털려봤다. (검찰이) 없는 먼지 만들어 내려 십수년 노력했지만 아직도 못 만든 모양”이라며 “해볼테면 해봐라. 문제가 있었으면 이미 죽어 없어졌을 목숨이다. 당당하게 임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또 “대장동 특검하자고 대선 때부터 요구했더니 이상한 핑계대면서 거부했다. 이렇게 조작하려고 특검 거부한 거냐”며 “저는 국민의 힘을 믿는다. 국민의힘 당이 아니고. 역사를 믿는다”며 “이재명 죽인다고 해서 (정권의) 무능함과 불공정함이 감춰지지 않는다”고 했다.

이 대표는 “가장 불공정하고 가장 몰상식한 정권이 바로 윤석열 정권”이라며 “셋집 전전하는 제 처가집은 투기한 일도 없는데 지금 계좌추적 당하고 있다. 제 아내는 두 번 검찰, 경찰 소환조사받고 세번째 또 수사받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잠시 감출 수는있어도 진실을 영원히 숨길 수는 없다. 잠시 죽일 수는 있어도 결코 이 민주주의의 흐름을 바꿀 수는 없다”며 “압수수색하고 세무조사하고 겁주고 고통을 줘도 할 말하고 할 일하고 앞으로 이 나라 국민이 존중되는 제대로 된 나라 계속 이어가야한다”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