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돈이 숨었다, 투자 펀딩 필요”… 尹 “정부가 시장 조성”

한덕수(오른쪽) 국무총리와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2차 비상경제민생회의 겸 제1차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뉴시스
한덕수(오른쪽) 국무총리와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2차 비상경제민생회의 겸 제1차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뉴시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그룹 회장)이 21일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이른바 ‘투자절벽’ 상황과 관련해 “기업이 투자를 안 해서가 아니라 기업도 투자할 돈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략산업에 대한 펀딩 활성화, 투자 인센티브의 영역별 특화 등을 요청했다.

최 회장은 “돈이 숨었다. 시장이 현재 상당히 막혀 있다”며 “이걸 풀려면 펀딩이 더 활성화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정부가 투자펀드를 만들어서 전략산업을 육성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며 “미래형 투자 산업이 발전이 안 되는 건 시장이 안 보여서고, 그렇다 보니 투자가 안 들어와서다. 펀딩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했다.

최 회장은 투자 인센티브에 관한 의견도 냈다. 그는 “투자 인센티브를 모든 곳에 똑같이 적용하는 건 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일괄적으로 갔을 때 어떤 건 효과가 있고 어떤 건 없다”며 “투자에 대한 인센티브가 영역별로 특화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최 회장은 인재 육성과 관련해선 “교육과 훈련을 한꺼번에 아우르는, 청년들도 ‘이 직업이 내가 평생 택할 길’이라는 희망을 보여줘야 한다”며 “직업 시큐어(보장)를 함께 해준다는 이야기가 있어야 중산층에 오를 수 있는 사다리가 확실히 마련될 수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회의 마무리 발언에서 최 회장 발언과 관련해 “시장이라는 건 자연스럽게 만들어질 수도 있는 거지만 새로운 기술에 의해서 시장이 만들어질 수도 있고, 정부의 정책에 의해서도 시장이 만들어질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시장을 조성해서 그 시장에 기업들이 들어와서 수익을 창출하게 하는 과정을 통해서 우리가 어떤 공적인 정책 목표를 달성할 수 있게 하자”고 했다.

윤 대통령은 “시장을 조성해 나갈 때 정부가 지켜야 되는 공적인 정책 목표도 있지만, 시장이라는 건 기본적으로 정부가 효율성을 높게 만들고 공정하고 경쟁력 있게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관계 부처 장관들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경제단체장 자격으로 참석해 한 총리 오른편에 앉았다.

당초 윤 대통령의 모두발언 이후 비공개로 진행됐던 토론은 KTV국민방송(한국정책방송원)이 전체 회의 영상을 방송하면서 공개됐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