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文 전 대통령, 통계조작 대국민 사과해야”

국민의힘 정진석 비대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22 이덕훈 기자
국민의힘 정진석 비대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22 이덕훈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의 통계조작은 국정사기극”이라며 문재인 전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정 위원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국가 통계 조작은 국정농단을 넘어 국정 사기극에 가깝다. 문 전 대통령은 통계 조작과 관련해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권은 통계 조작으로 국민의 눈과 귀를 막아버렸다”고 주장했다.

정 위원장은 또 “자고 나면 서울 집값이 신기록을 경신하던 2020년 김현미 당시 국토부 장관은 감정원 통계로 집값이 11% 정도 올랐다고 했지만, 당시 KB국민은행 통계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3년간 서울 전체 주택 가격은 34%, 아파트 가격은 52%나 상승했다”며 “감사원은 이런 범죄 행위의 전모를 철저히 밝혀내야 한다”고 했다.

정 위원장은 2018년 8월 소득분배 지표가 악화됐다는 통계청 발표 이후 통계청장이 전격 교체됐다는 사실을 지적하며 “구중궁궐 청와대 집무실에 앉아 조작된 수치를 받아보고 그게 한국경제의 현실이라 생각했나”라고도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