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등 같은 4등… 새 역사 쓴 모로코, 2등도 못한 카퍼레이드 만끽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4위를 차지한 모로코 대표팀이 자국으로 돌아가 카퍼레이드를 만끽했다.

2위 프랑스, 3위 크로아티아도 축하를 받았지만 카퍼레이드는 하지 못했는데, 4위 모로코는 그보다 더 성대하게 선수들을 환영했다.

모로코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아프리카·중동 국가 중 최초로 4강까지 올랐다. 당연히 모로코 역사상 최고 성적이다.

모로코 선수단은 21일(이하 한국시간)수도 라바트에서 수만 명의 모로코 팬들 환영 속에 카퍼레이드까지 벌였다. 4강전에서 프랑스에 0-2, 3위 결정전에서 크로아티아에 1-2로 각각 패했지만 선수들은 이미 영웅이었다.

모로코 국왕인 모하메드 6세 국왕을 포함한 모로코 팬들은 박수와 함성으로 선수들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다.

3위 결정전에서 패해 눈물을 쏟았던 모로코 선수들도 밝게 웃으며 새 역사를 쓴 기쁨을 만끽했다.

한편 36년 만에 월드컵 정상에 오른 아르헨티나의 선수단 환영 행사에는 무려 400만명 이상의 많은 인파가 몰렸다.

아르헨티나 현지 시간으로 오전 4시였지만 발 디딜 틈도 없을 만큼 많은 팬들이 운집, 사망자가 나오는 안타까운 사고도 발생했다.

결국 아르헨티나축구협회는 카퍼레이드 행사를 축소하고 선수들을 부랴부랴 헬리콥터에 태웠다.

크로아티아와 프랑스는 카퍼레이드 없이 간단한 환영식으로 대체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