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내내 다이어트”… 김영권이 털어 놓은 10경기 연속 월드컵 선발 비하인드

알라이얀(카타르)=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12.03
알라이얀(카타르)=송정헌 기자[email protected]/2022.12.03

인생에 우연은 없다. 나이 32세에 치른 세 번째 월드컵, 전혀 다른 세계가 열렸다.

알라이얀(카타르)=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12.03
알라이얀(카타르)=송정헌 기자[email protected]/2022.12.03

'카잔의 기적'은 '도하의 기적'을 불렀다. 2014년 브라질, 2018년 러시아에 이어 2022년 카타르, 단 1경기도 쉼표가 없었다. 월드컵 10경기 연속 선발 출전은 살아있는 역사다. 센추리클럽(A매치 100경기 이상 출전) 가입은 더 특별한 훈장이다. 김영권(32·울산 현대)이 쓴 카타르월드컵 이야기다.

알라이얀(카타르)=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11.28
알라이얀(카타르)=송정헌 기자[email protected]/2022.11.28

그는 2022년 K리거 가운데 가장 찬란한 한 해를 보냈다. 줄곧 일본과 중국에서 프로생활을 한 김영권은 올해 '영원한 스승'인 홍명보 감독의 품에 다시 안겼다. K리그와는 첫 만남이었다. 출발부터 대박이었다. 울산의 17년 만의 K리그 우승은 김영권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알라이얀(카타르)=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12.03
알라이얀(카타르)=송정헌 기자[email protected]/2022.12.03

우승의 환희는 월드컵으로 이어졌다.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 그의 이름 석자는 더 선명했다. 김영권은 '기적'의 대명사다. 4년 전, 러시아월드컵에서 세계 최강 독일을 상대로 결승골을 터트리며 '카잔의 기적'을 연출했다. 카타르에선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특급 도움'을 받아 동점골을 작렬시키며 대한민국의 2대1 역전승에 주춧돌을 놓았다. 뒤이어 한국 축구 사상 세 번째 월드컵 16강 진출이라는 '대작'을 빚었다. 이른바 '도하의 기적'이다.

김영권을 20일 서울 용산의 그랜드 머큐어 앰배서더호텔에서 만났다. "골 넣은 것보다 '긴' 기다림 끝에 16강이 확정됐을 때 더 좋더라. 모든 선수들이 워낙 대표팀에서 하고자 하는게 뚜렷했기에 느낌이 좋았다. 대회 전부터 흐름도 좋았고, 안좋은 느낌이 '1'도 없었다. 그 느낌이 16강으로 잘 이어진 것 같다. 멤버도 멤버지만, 가장 조직력이 좋았던 팀이었다." '16강 전사' 김영권은 여전히 구름 위를 걷고 있었다. 입가의 미소도 지워지지 않았다.

'빠른 90년생'인 김영권은 1989년생인 김태환(울산), '큰' 정우영(알사드)과 팀의 최고참이었다. '캡틴'은 손흥민(30·토트넘)이지만 그는 '조용한 리더'로 중심을 잡았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 그러나 김영권은 변함이 없다. 또래의 홍정호(전북)를 비롯해 수많은 센터백들이 같은 길을 걷고 있지만 그는 2010년 8월 11일 나이지리아와의 친선경기에서 A매치에 데뷔한 이후 한곁같이 대표팀을 지키고 있다. 비결은 철저한 자기관리와 변신이다.

그는 "일단 운이 따라주는 건 맞는거 같다"며 웃었다. 그리고 말하지 않았던 자신과의 싸움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았다. "긴 세월동안 노력을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하다. 부족한 것은 자신이 가장 잘 안다. 헤딩과 순발력 등이 부족하다고 생각되면 매순간 발전시켜야 한다는 고민이 컸다. 더구나 체질도 운동하기에 적합하지 않다. 조금만 긴장의 끈을 놓으면 살이 찐다. 그래서 항상 식단 관리를 한다. 1년 내내 '맛없는 식사'를 하는게 정말 힘들다. 그러나 그렇게 안하면 축구 선수로 금방 사라질수 있다. 그게 싫었기에 유지를 해 왔다."

김영권은 유독 '스승 복'이 많다. 홍 감독은 축구의 새 세상을 열어줬고, 광저우 헝다 시절에는 세계적인 명장인 마르첼로 리피(이탈리안), 루이스 펠리페 스콜라리(브라질) 감독 등과도 함께했다. 그럼 파울루 벤투 감독은 어떨까. 그는 "리피 감독님은 심플했다. 전술적으로 딱 정해진거 1~2개 외에는 자유로웠다. 반면 벤투 감독은 세밀했다"며 "벤투 감독님은 불안감과 압박감도 전혀 없었다. 감독님이 흔들리지 않았기에 선수들도 흔들리지 않았다. 카타르로 넘어간 후에는 장난도 많아지고 표정도 더 밝았다. 운동장 밖에서는 철저하게 선수 편이었다. 그런 스타일의 감독님이다보니 더 믿고 따랐다"고 엄지를 세웠다.

다만 세계 최강 브라질을 상대했지만 1대4로 패해 16강에선 멈춘 것은 아쉬움이었다. "포지션상 뒤에서 지켜보면 안쓰러울 정도로 선수들이 정말 많이 뛰었다. 16강전 후 경기에 져 아쉬움도 있었지만 이 친구들이랑 다시 만날 수 있을까하는 생각도 많이 들더라."

김영권은 어느덧 30대 중반을 바라보고 있다. 4년 후면 36세다. 그는 자신의 축구시계가 '70분'에 와 있다고 했다. 20분이 더 남았다. 도전도 계속된다. "언제까지 가능할지는 모르겠다. 대표팀에 피해가 간다면 미련없이 포기하겠지만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하면 그때까지는 할 것 같다. 4년 후 쉽지 않겠지만 도전은 해봐야 한다."

생애 첫 월드컵을 치른 후배 김민재(26·나폴리)를 향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김영권은 "나 뿐만 아니라 다 느꼈을거다. 점점 좋은 리그로 가고 있고, 쉽게 멈추지 않았으면 좋겠다. 듬직하고, 믿음직스럽다. 민재 쪽으로 공이 갔을 때 불안하지가 않다"며 웃었다.

김영권은 내년에도 K리그에서 뛴다. 이제는 디펜딩챔피언 자격이다. 그는 K리그에 대해 "힘든 리그"라고 고개를 뒤흔들었다. 이어 "이번 시즌 K리그 1년차였는데 '준우승' 꼬리표에도 단 한 번도 울산의 우승을 의심하지 않았다. 불안하지도 않았다"며 "이제까지 경험을 해본 결과, 도전하는 입장보다 지키는 입장이 더 힘들더라. 그래도 울산의 우승을 지키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영권은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한국 축구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었다. 오랜 숙원이었던 월드컵 16강도 이뤘다. '그랜드슬램'의 마지막은 아시안컵이다.

"우리도 월드컵에서 일본이 대단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그래도 지면 안되니까 더 자극을 받은게 없지 않다. 아시안컵 하나 남았다. 아직 우승이라는 영광스러운 자리를 맛보지 못했다. 다음은 거기에 초점을 맞추겠다."

TV 예능 프로그램에서 삼남매의 사랑꾼 아빠로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하는 김영권의 머릿속은 오직 ‘축구’뿐이다. 브라질전에서 A매치 100경기 출전을 찍은 그의 남은 20분, 분명 또 다른 ‘기적’이 기다리고 있다. 김성원, 박찬준 기자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