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신고 의무자’ 오은영, 사실은 방관자였나… 비난 쏟아져

“당신은 신고 의무자입니다”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이하 결혼지옥)’이 아동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멘토로 나선 오은영에게도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아동 성추행 의혹 장면을 보고도 외면한 것 아니냐는 쓴소리들이다.

지난 19일 전파를 탄 '결혼지옥-고스톱 부부’ 편에서 직접 사연을 신청했다는 남편은 재혼인 아내가 전남편 사이에서 낳은 딸에 대한 양육관 차이로 갈등을 빚고 있다고 호소했다. 심지어 아내가 자신을 아동학대로 신고한 적도 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날 방송에서도 남편이 7살 의붓딸의 거부에도 불구하고 엉덩이를 찌르고, 껴안고, 간지럼을 태우고, 뒹구는 등 장난 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아이는 그를 ‘새아빠’가 아닌 ‘삼촌’이라 부르며 선을 그었고 격한 스킨십에 대해 “하지 마세요” “싫어요”라고 강하게 거부 의사를 내비쳤다.

아내 역시 말리긴 했지만 남편의 행동은 계속 됐다. 아내는 “과거 아이가 남편의 안경을 살짝 밟은 것 같다. 그걸 보더니 남편이 욕을 하면서 안경을 던졌다. 그걸 본 아이가 놀라서 울더라. 또 다른 폭력적인 행동을 안 할 거란 보장이 없지 않나”라며 남편을 아동학대로 신고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이에 오은영은 “일반적인 가정에서도 꽤 많이 일어나는 일이다. 신고까지 이어지는 일은 드물지만”이라면서도 “아이가 즐거워야지 내가 즐거운 걸 추구하면 안 된다. 아이가 ‘그만하세요’라고 할 땐 좋은 의도였더라도 그만 해야 한다. 그게 존중이다”라고 지적했다.

9살 때 어머니의 가출로 상처를 입었다는 남편이 가엾다는 오은영은 “느닷없이 나를 낳아준 엄마가 사라졌다. 나를 가장 사랑해야 할 사람이 엄마인데. 남편의 기본 정서는 외로움이다. ‘혈육? 혈연이 뭐가 그렇게 중요해’라는 생각이라 7살 딸을 쉽게 받아들인 것 같다”고 위로했다.

결국 이 방송은 아동 성적학대 논란으로 번지고 말았다. 심지어 경찰에 신고가 접수돼 조사가 이뤄질 예정. 논란이 커지자 제작진은 “이혼이라는 아픔을 겪은 아내와 그 상처까지 사랑하기로 결심한 남편이 만나 아내의 전혼 자녀인 딸아이와 함께 가정을 이뤄나가는 과정에서 생긴 갈등의 원인을 찾고 그 해결책을 제시하고자 하는 의도로 기획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가정의 생활 모습을 면밀히 관찰하고 전문가 분석을 통해 ‘누가’,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해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부부의 문제점 분석에만 집중한 나머지, 시청자분들이 우려할 수 있는 장면이 방영되는 것을 세심히 살피지 못했다”며 방송 편집에 대한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방송 이후 오은영에게 불똥이 튀자 제작진은 “오은영 박사는 약 5시간 동안 진행된 녹화 내내 남편의 행동을 구체적으로 지적하며 매우 단호하게 비판하고 변화를 촉구했다. 그러나 그 내용이 뒷부분에 집중되고 상당 부분 편집되어, 오 박사 및 MC들이 남편의 행동에 온정적인 듯한 인상을 드린 것 역시 제작진의 불찰”이라고 대신 해명했다.

그럼에도 오은영을 향한 쓴소리는 연일 가라앉지 않고 있다. 특히 오은영의 인스타그램에 "아동 전문가로만 일하시지 왜 '결혼지옥'에 나왔어요. 그리고 아동 전문가라면서 애 마음은 이해못하고 애가 촉각이 예민하다고 하나요", "당신은 신고의무자입니다 정말 참담한 심정이네요", "당신 같은 최고 권위자가 그토록 도와달라 절규하는 아이에게 침묵하며 촉각이 예민하단 프레임을 씌운건 아이에게 절망을 안겨준 겁니다"라는 비난 댓글이 달려 씁쓸함을 자아낸다.

하지만 제작진은 폐지 요구가 빗발침에도 "자발적으로 오은영 박사와 제작진을 찾아온 이혼 위기의 부부들에게 반전의 계기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좋은 의도 만큼이나 제작 과정의 세심함과 결과물의 올바름 또한 중요하다는 깨달음을 얻었다"며 "그분들의 실질적인 행복에 기여하고 모든 시청자가 수긍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는 말로 제작 강행 의사를 내비쳤다.

/[email protected]

[사진] 결혼지옥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