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손흥민 호통? 싸가지 없다고”… 황인범, 조규성 인기 ‘될놈될’

‘유 퀴즈 온 더 블럭’ 김민재, 황인범이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21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 173회에서는 ‘이게 되네?’ 특집으로 12년 만에 16강 진출의 기적을 만든 ‘2022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 김민재, 황인범 선수가 출연했다.

이날 황인범은 “대한민국 국가대표 미드필더 황인범입니다”라고 소개했다. 김민재는 “안녕하세요. 대한민국 축구선수 김민재”라며 말을 버벅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두 사람은 “첫 경기 보다 더 떨린다”라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한편으로 고민에 빠진 게, 선수분들의 경기 이야기를 들으면 생생한 당시 경기 장면이 들어가야 하지 않나. 그런데 두 분에게 부담드리려는 것은 아니지만, (자료화면이) 초당 200만원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좀 깎아주신 건데도 몇 천만원이 나온다. 초면에 죄송하다. 최대한 두 분이 자세하게 설명 좀 해달라”라고 부탁했다. 조세호 역시 “서서 동작으로 간단하게 설명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거들었다. 이에 김민재는 “저희가 초당 200만원 어치 몫은 해야 하겠다”라며 재치있게 받아쳤다.

또 유재석은 두 사람에게 출연하게 된 이유를 물었다. 김민재는 “아내가 무조건 나가라고 했다”라며 “두 분을 좋아하고 유퀴즈를 좋아한다”라고 답했다. 이에 황인범은 “월드컵 전부터 지인들에게 이야기를 했다. 이게 월드컵을 잘 해야 나갈 수 있기 때문에 그걸 목표로 삼았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조세호는 “개인적으로 김민재 선수를 정말 보고 싶었다. 인터넷에 ‘조세호 계약’이 떠있더라. 김민재 선수가 구단과 계약을 하는데 사진을 보고 저와 비슷하다고”라고 말했다. 이에 김민재는 공감하며 “그런 이야기 많이 듣는다”라며 “김신영 씨 닮았다는 말도 많이 듣는다”라고 고백했다. 반면 황인범 선수는 “주먹밥 쿵야 그걸 닮았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유재석은 1996년생 동갑내기 절친인 김민재, 황인범에게 “친하냐”라고 물었다. 이에 두 사람은 “대표님에서만 친하다, 비즈니스 관계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언제부터 대표 생활을 함께 했냐’라는 물음에 황인범은 “고등학생 때 김민재를 대표 팀으로 처음 만났다. 가평 전지훈련 때 제일 기억에 남는 게 벌집을 건드리고 도망다니고 그런 선수였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민재는 “스피드 훈련하기 위해서”라며 “친해지려고 그랬다. 저희가 그런 (친해질) 거리가 없으니까 그거라도 해야겠다”라고 털어놨다.

계속해서 유재석은 “김민재 선수가 주심에게 항의하는 손흥민 선수한테 빨리 돌아가라고 호통을 쳐 화제가 된 장면이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는 “그랬더니 손흥민 선수가 또 돌아간다. 손흥민 선수가 형 아니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민재는 “4살 형이다. 상황이 이렇게 나와서 제가 흥민이 형한테 그냥 뭐라한 거 같은데 저희가 골킥 상황인데 심판한테 계속 붙어서 항의하더라. 이제 집중을 해야 하는데”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는 “너무 저렇게만 나왔다. 일부 팬들이 싸가지 없다고 하더라”라며 억울함 드러냈다.

한편, 유재석은 “누녜스 선수와 볼 경합 중 종아리 근육 부상을 당했다. 지금은 괜찮냐”라고 물었다. 김민재는 “뛰어봐야 알 것 같은데 괜찮은 것 같다. 많이 쉬어서”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누녜스 선수가 사이드 쪽에서 치고 나왔는데 그걸 따라가면서 스프린트를 하다가 근육이 올라온 거다. 그걸 따라가려고 디뎠는데 이미 발목 제어가 안 돼서 미끄러졌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민재는 팀원들에게 미안함 드러냈다. 그는 “나가기가 뭔가 미안한 상황이었다. 끝까지 뛰려다가 도움이 안 될 것 같아서. 아직도 미안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에 황인범은 “민재가 웬만하면 아픈 티를 내지 않는데, 아파하는 게 느껴지는데 계속하려고 했다. 무실점으로 끝내려고 한 것 같아 고맙기도 하고 미안했다”라고 밝혔다.

결국 우루과이전은 무승부로 끝났다. 유재석은 “선수들끼리 어떤 이야기를 나눴냐”라고 물었다. 김민재는 “너무 아쉽다고. 이길 수 있었을 것 같은데. 비겼는데 왜 이렇게 기분이 이상하고. 계속 그 이야기만 했다. 경기 끝나면 잠도 잘 못 잔다. 열이 많이 나고 이러니까. 진정되는데 시간이 좀 걸리는데 다 같이 이야기하면서 ‘너무 아쉽다’ 이 말만 계속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또한 유재석은 당시 가나전 전반전 두 골을 허용하면서 경기 진행이 힘들게 됐던 때를 이야기했다. 김민재 선수는 “두 골을 너무 일찍 먹어서 지금 생각하면 수비수로서는 미안하다. 마음이 되게 힘들었다”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유재석은 “벤투 감독님은 뭐라고 하셨냐”라고 물었고, 김민재는 “급할 필요 없다고. 되게 급하셨을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뿐만 아니라 황인범은 가나전에서 부상을 당했던 일화를 전했다. 그는 “붕대를 감고 느껴졌다”라며 귀엽게 삐져나온 머리를 언급했다. 황인범은 “근데 그게 굉장히 불편했다. 붕대가 점점 올라가더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가나전 아쉬웠던 게 주심이 코너킥 때 보통 차게 해주는데 너무 황당했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황인범은 “이 경기를 3:2로 진게 너무 억울해서 주저 앉아 울었다”라고 말했다. 김민재 역시 “팬들에게 인사를 가는데 눈물이 나더라. 또 부모님 계신 곳을 보니까 더 눈물이 났다”라고 공감했다.

특히 유재석은 조규성을 언급했다. 유재석은 “조규성 선수가 헤더 골로. 그리고 3분 뒤에 헤더 골을 넣었다. 갑작스럽게 완전히 분위기가 바뀌었다. 경기장 분위기도 그런 느낌이 있었을 것 같다”라고 물었다. 김민재는 “따라가는 입장이어서 천금 같은 골이었고, 또 하나의 스타가 탄생되는 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황인범은 “그 전에도 이미”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유재석은 “제가 프로그램을 통해서 보고 있지 않았나. 갑자기 분위기가 바뀌더라. ‘저 선수는 누구지? 진짜 잘생겼다’ 싶더라”라고 말했다. 조세호 역시 “다들 ‘저 사람 누구지? SNS 확인해 보자’ 했다”라며 공감했다. 또한 유재석은 “이제 여기서 조규성 선수가 골까지. 완전히 끝난 거다. 연속 2골을”이라며 감탄했다. 그러자 황인범은 “안 그래도 저희끼리 이야기 한 게 ‘머리 찢어져 가면서 90분 내내 11km 뛰어도 ‘안 되는 건 안 되는 구나. 될 사람들은 따로 있구나’ 그걸 느꼈다”라고 덧붙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더 나아가 유재석은 벤투 감독 퇴장에 대해 물었다. 황인범은 “나중에 기사를 보니까 벤투 감독님이 선수들을 대신해 항의하다가 퇴장 당했다고 하더라. 근데 저게 고의적으로 하셨을까? 아니면 본인이 흥분하셨을까? 본인만 아실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민재는 “제가 밖에서 봤는데 감독님이 걸어가는데 코너킥이었는데 휘슬을 불었고, 감독님이 분을 못 이기시지 않았을까”라며 재연을 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민재는 벤투 감독의 ‘벤버지’라는 별명에 대해 “아버지라고 부르는 사람은 없는데 아들은 있었다”라며 황인범을 바라봤다. 이에 황인범은 “제가 해외리그를 돌면서 영어가 되니까”라고 수줍게 말했고, 김민재는 “저는 지적을 많이 받았다”라며 털어놨다.

/mint1023/@osen.co.kr

[사진]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