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기 모태솔로 영자 "첫 고백에 거절 당해…여력이 없다고 하더라" 눈물('나는솔로')[SC리뷰]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12기 영자가 첫 고백의 아픔으로 눈물지었다.

21일 방송한 ENA PLAY X SBS PLUS '나는 SOLO'(이하 나는 솔로)는 12기 모태솔로 특집 첫 방송이 진행됐다.

이날 12기 영자는 자신을 애니메이션 연출가라고 소개했다. 그는 "장편 (애니메이션) 영화 시나리오를 작성중이다. 첫 단편은 칸영화제에 갔다"며 "학부때는 연애에 관심이 없었고 대학원때도 작업에만 몰두했다"고 털어놨다.

"살면서 설레본적 있다. 고백도 해본적 있다. 마냥 좋았던 것 같다"고 말한 영자는 "첫 고백 기억이 아프다. 나에게 잘해줬는데 자기가 여력이 없다고 하면서 거절하더라.나는 평범한 것을 원한 건데"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날 첫인상 선택에서 영자는 "다정하고 착하고 좋은 분 느낌"이라며 영호를 택했다.

고재완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