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이일화, "사진 보니 너무 야해" 박보검과 스캔들? 미공개 사진 오픈! [종합]

[OSEN=김예솔 기자] 이일화가 배우 박보검과 스캔들이 났던 사연을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멋쁨 한도 초과' 특집으로 이일화, 길해연, 이국주, 아이키, 정혜성이 출연한 가운데 이일화가 박보검과 스캔들이 났던 일을 이야기했다.

이일화는 박보검과 스캔들이 났던 이야기를 꺼냈다. 이일화는 "'응답하라 1988' 팀과 함께 포상휴가를 떠났다. 보검이랑 만나서 같이 걸어가는데 사진이 찍혔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안영미는 사진을 보고 "진짜 연인 같다"라고 말했다. 이일화는 "보검아 미안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일화는 "보검이랑 찍은 사진이 있는데 너무 야해서 안되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박보검과 찍은 또 다른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일화는 드라마 '응답하라1988'을 통해 쌍문동 태티서로 불렸던 이야기를 꺼냈다. 이일화는 "셋이 같이 여행 가서 온천도 했다. 서로 보면서 몸매 예쁘다 그런 얘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일화는 "셋이 다 가발을 쓰고 나왔는데 어떤 시청자가 두 사람은 진짜 파마 했는데 이일화씨는 왜 가발 썼냐고 항의를 했다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일화는 함께 호흡을 맞췄던 딸들 중 혜리를 효녀로 뽑았다. 이일화는 "선배들한테 잘하기도 하지만 엄마에게 집 사드리고 다 했더라"라며 "공연을 보러 왔는데 맛있는 걸 사주려고 했는데 먼저 계산을 했더라. 아기 때였는데"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길해연은 드라마 출연 당시 폭력장면으로 화제를 모았던 이야기를 꺼냈다. 길해연은 "드라마 '밥누나'에서 정해인씨가 확 떴다. 모든 여자분들에게 아름다운 미소년이었는데 내 딸이랑 결혼한다니 안되는 거다. 따귀를 때리는 장면이 나왔다"라고 말했다.

길해연은 "내가 손이 좀 맵다. 한 번에 하자고 했다. 한 번 따귀를 때리니까 눈물을 쫙 흘리더라. 아파서 그랬는지 연기였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길해연은 "내가 팔을 다친 상황이었는데 악플에 욕이란 욕은 다 먹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일화는 "'가족의 비밀'이라는 드라마에서 싸이코 적인 연기를 했다. 남편의 얼굴을 변기에 처박기도 하고 알콜도 뿌리고 그런다"라며 과거 막장연기로 화제를 모았던 일을 이야기했다. 이일화는 "진짜 변기는 아니고 세트였다"라고 말했다. 안영미는 "길혜연씨가 연기했다면 변기에 얼굴을 박고 물을 내리셨을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길혜연은 배우 전미도와 모녀관계로 만나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길혜연은 "미도씨가 하는 공연을 보러 갔다. 미도씨와 내가 모를 때였는데 공연을 보는데 너무 잘하더라. 당신 너무 멋있다고 안아줬다. 미도와 꼭 만나고 싶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email protected][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