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현빈♥손예진 축가 답례, 명품 하이엔드···스케일이 달라"('옥문아들')[종합]

[OSEN=오세진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김범수가 그간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21일 방송된 KBS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서는 가수 김범수의 솔직담백한 입담이 펼쳐졌다. 얼굴 없는 가수로 데뷔하여 무대에 서기까지의 이야기, 슬럼프가 온 이유까지 알려졌다.

김종국은 “옛날에 저 발굴한 사장님이 범수 씨를 발굴했다”라면서 “김범수 얼굴 없는 가수로 만들었다”라며 김범수와의 친분을 밝혔다. 김종국은 “그 사장님께 들었다. 김범수가 오기로 했는데 안 오고 있다고 하더라. 누가 앉아 있는데, 그 사람이 설마 가수 하려고 했겠냐, 해서 말을 안 걸었더라”라며 김범수의 첫인상에 대해 말을 했다.

그러자 김범수는 “난 정말 억울하다. 사장님이 나를 배달꾼으로 알았더라. 배달을 했으면 갈 것이지 왜 안 가고 있냐, 이런 식으로 생각했다고 하더라. 난 정말 억울했다. 나는 한껏 꾸미고 갔기 때문이다. 사장님더러 오디션 보러 왔다고 했더니 깜짝 놀라더라”라고 말했다.

이후 4년 간 얼굴 없는 가수로 지낸 김범수. 물론 김범수가 데뷔했던 시절에는 얼굴 없는 가수가 유행하던 시절이었다. 그러나 무대에 대한 갈망이 컸던 김범수는 무대를 강력히 원했고, '윤도현의 러브 레터'에서 처음으로 등장했다.

당시 윤도현은 “이분은 TV 출연을 한 번도 안 한 분입니다. 그런데 노래는 정말 정말 유명한 분이에요”라고 소개를 했다. 데뷔 4년 만에 무대를 선 김범수는 환호를 받았다. 방송 게시판에는 응원의 댓글이 쏟아졌고, 김범수는 그걸 보며 눈물을 쏟았다고 한다. 김범수는 "저는 무대 서는 게 정말 좋았다. 긴장한다기 보다 그냥 무대 서는 것 자체가 정말 좋았다"라고 말했다.

김범수는 머뭇거리더니 “데미지를 받은 건데, 나는 사실 기억이 안 난다. 그냥 그때 울었어야 했다. 예전에는 무대를 무조건 즐기고 기대가 됐는데 갑자기 슬럼프가 왔다”라며 고백했다. 바로 후두염으로 갑작스럽게 당일에 공연을 취소했던 사건이었던 것. 의연하게 사과를 했던 김범수. 이후 김범수는 스스로에 대한 실망에 몸부림 쳤다고 한다.

김범수는 “제주살이가 사실 코로나19 때문이 아니라, 제게는 안식년이었다. 그런데 코로나19 때문에 계속 무대를 못 했다. 트라우마는 차라리 무대에 올라서 나았어야 하는데”라며 “그래서 이번 무대가 그 이후 처음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송은이 등은 "이번 콘서트가 분명히 도움이 될 거다"라면서 응원을 건넸다.

/[email protected]

[사진] KBS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