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5년만에 '연예대상' 또 받나..첫 팜유세미나 치트키 가동(나혼산)

[OSEN=하수정 기자] ‘나 혼자 산다’ 전현무, 박나래, 이장우 '팜유 패밀리'가 베트남 달랏으로 '제1회 팜유 세미나'를 떠난다. '반팔' 전현무와 '패딩' 박나래의 양극단 공항 패션이 포착돼 웃음 폭탄을 예고한다.

오는 23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이민지 강지희)에서는 전현무, 박나래, 이장우가 '팜유 원정대'가 되어 전 회장 ‘픽(PICK)’ 베트남 달랏으로 '제1회 팜유 세미나'를 떠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전현무, 박나래, 이장우 팜유 라인은 올해 시청자들 사이에서 모였다 하면 빅 웃음을 보장하는 ‘나 혼자 산다’ 치트키로 통했다.

특히 지난가을 전현무 집에서 팜유 가을 회동에 나서, 무려 7시간 넘게 음식을 먹으며 대동단결 해 큰 웃음을 안겼다. 그 결과 ‘2022년 MBC 연예대상’ 베스트 커플상 후보에 올랐다.

만나면 본방 사수를 부르는 이 조합이 다시 한번 뭉쳤다. 대장 전현무는 “팜유즈를 많이 사랑해주셨다. 이제 더 나아가야 한다. ‘미(味)를 제대로 연구해 보자’는 마음으로 해외 세미나를 주최하게 됐다”며 팜유 원정대의 세계로 미래로 발전을 선포해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제1회 팜유 세미나의 목적지는 전 회장 전현무가 강력 추천한 베트남 ‘달랏’. 새벽 4시 공항에 모인 팜유 원정대는 반바지부터 패딩까지 양극단의 공항 패션을 자랑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현지 온도만 생각해 반팔을 입은 전현무와 패딩과 털 가방으로 중무장한 박나래는 출발전부터 패션 견해차를 보이며 티격태격한다. 반면 패딩과 반팔을 야무지게 섞어 입은 팜유 막내 이장우는 미식 여행에 마냥 신난 모습이라고.

전현무는 달랏을 두고 “베트남 MZ세대가 찾는 여행지”라고 홍보대사처럼 자랑을 늘어놓는다. 여행에서도 MZ세대를 쫓는 전현무의 한결같은 모습이 웃음을 안긴다. 그러나 박나래와 이장우는 무려 12시간 만에 도착한 달랏의 첫인상에 동공지진이 온다고 해 무슨 이유일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과연 제1회 팜유 세미나가 무사히 끝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본격적인 먹 투어 전 숙소에 들른 가운데, 전현무와 이장우는 2인실 원베드 숙소에 당황스러운 기분을 감추지 못하고, 박나래는 슬쩍 이 상황을 외면한다고. 갑자기 어색해진 두 남자의 첫날밤이 어땠을지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제1회 팜유 세미나 in 달랏’은 오는 23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email protected]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