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X황인범, 96년생 찐친케미→"부상투혼 손흥민, 무리한 건 사실” (‘유퀴즈’)[종합]

[OSEN=박하영 기자] ‘유 퀴즈 온 더 블럭’ 김민재, 황인범 선수가 2022 월드컵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 173회에서는 ‘이게 되네?’ 특집으로 12년 만에 16강 진출의 기적을 만든 ‘2022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 김민재, 황인범 선수가 출격했다.

이날 유재석은 “한편으로 고민에 빠진 게, 선수분들의 경기 이야기를 들으면 생생한 당시 경기 장면이 들어가야 하지 않나. 그런데 두 분에게 부담드리려는 것은 아니지만, (자료화면이) 초당 200만원이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좀 깎아주신 건데도 몇 천만원이 나온다. 초면에 죄송하다. 최대한 두 분이 자세하게 설명 좀 해달라”라고 덧붙였다. 조세호 역시 “서서 동작으로 간단하게 설명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거들며 웃픈 상황을 연출했다. 이에 김민재는 “저희가 초당 200만원 어치 몫은 해야 하겠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김민재는 ‘유퀴즈’ 출연에 대해 “아내가 무조건 나가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황인범은 “6개월 전, 월드컵 전부터 제 친구들과 아내에게 이야기를 했다. 이게 월드컵을 잘 해야 나갈 수 있기 때문에 그걸 목표로 삼았다. 진짜 하고 있는 이 상황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영광스럽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조세호는 “개인적으로 김민재 선수를 정말 보고 싶었다. 인터넷에 ‘조세호 계약’이 떠있더라. 김민재 선수가 구단과 계약을 하는데 사진을 보고 저와 비슷하다고”라고 말했다. 이에 김민재는 공감하며 “그런 이야기 많이 듣는다”라고 답했다. 또 닮은 사람 없냐는 물음에 김민재는 “김신영 씨 닮았다는 말도 많이 듣는다”라고 밝혔다. 황인범은 “주먹밥 쿵야 그걸 닮았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해서 유재석은 “두 분 친하냐”라고 물었다. 실제 김민재와 황인범은 1996년생 동갑내기 절친이다. 이에 두 사람은 “대표님에서만 친하다, 비즈니스 관계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언제부터 대표 생활을 함께 했냐’라는 물음에 황인범은 “고등학생 때 김민재를 대표 팀으로 처음 만났다. 가평 전지훈련 때 제일 기억에 남는 게 벌집을 건드리고 도망다니고 그런 선수였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민재는 “스피드 훈련하기 위해서”라며 “친해지려고 그랬다. 저희가 그런 (친해질) 거리가 없으니까 그거라도 해야겠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그런가 하면 유재석은 “김민재 선수가 주심에게 항의하는 손흥민 선수한테 빨리 돌아가라고 호통을 쳐 화제가 된 장면이 있다. 그랬더니 손흥민 선수가 또 돌아간다. 손흥민 선수가 형 아니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민재는 “4살 형이다. 상황이 이렇게 나와서 제가 흥민이 형한테 그냥 뭐라한 거 같은데 저희가 골킥 상황인데 심판한테 계속 붙어서 항의하더라. 이제 집중을 해야 하는데”라며 “너무 저렇게만 나왔다. 일부 팬들이 싸가지 없다고 하더라”라고 웃었다.

또 유재석은 “누녜스 선수와 볼 경합 중 종아리 근육 부상을 당했다. 지금은 괜찮냐”라고 물었다. 김민재는 “뛰어봐야 알 것 같은데 괜찮은 것 같다. 많이 쉬어서”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누녜스 선수가 사이드 쪽에서 치고 나왔는데 그걸 따라가면서 스프린트를 하다가 근육이 올라온 거다. 그걸 따라가려고 디뎠는데 이미 발목 제어가 안 돼서 미끄러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민재는 “나가기가 뭔가 미안한 상황이었다. 끝까지 뛰려다가 도움이 안 될 것 같아서. 아직도 미안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에 황인범은 “민재가 웬만하면 아픈 티를 내지 않는데, 아파하는 게 느껴지는데 계속하려고 했다. 무실점으로 끝내려고 한 것 같아 고맙기도 하고 미안했다”라고 말했다.

우루과이전은 무승부로 끝이 났다. 유재석은 “선수들끼리 어떤 이야기를 나눴냐”라고 물었다. 김민재는 “너무 아쉽다고. 이길 수 있었을 것 같은데. 비겼는데 왜 이렇게 기분이 이상하고. 계속 그 이야기만 했다. 경기 끝나면 잠도 잘 못 잔다. 열이 많이 나고 이러니까. 진정되는데 시간이 좀 걸리는데 다 같이 이야기하면서 ‘너무 아쉽다’ 이 말만 계속 했던 것 같다”라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한편, 유재석은 가나전 당시 전반전 두 골을 허용했던 일을 언급했다. 김민재 선수는 “두 골을 너무 일찍 먹어서 지금 생각하면 수비수로서는 미안하다. 마음이 되게 힘들었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유재석은 “벤투 감독님은 뭐라고 하셨냐”라고 물었고, 김민재는 “급할 필요 없다고 하셨는데 굉장히 급하셨을 거다”라고 말했다.

특히 유재석은 “조규성 선수가 헤더 골로. 그리고 3분 뒤에 헤더 골을 넣었다. 갑작스럽게 완전히 분위기가 바뀌었다. 경기장 분위기도 그런 느낌이 있었을 것 같다”라고 물었다. 김민재는 “따라가는 입장이어서 천금 같은 골이었고, 또 하나의 스타가 탄생되는 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황인범은 “그 전에도 이미”라며 거들었다.

그러자 유재석은 “제가 프로그램을 통해서 보고 있지 않았나. 갑자기 분위기가 바뀌더라. ‘저 선수는 누구지? 진짜 잘생겼다’ 싶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조세호 역시 “다들 ‘저 사람 누구지? SNS 확인해 보자’ 했다”라며 공감했다. 그러면서 유재석은 “이제 여기서 조규성 선수가 골까지. 완전히 끝난 거다. 연속 2골을”이라며 감탄했다. 이에 황인범은 “안 그래도 저희끼리 이야기 한 게 ‘머리 찢어져 가면서 90분 내내 11km 뛰어도 ‘안 되는 건 안 되는 구나. 될 사람들은 따로 있구나’ 그걸 느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황인범은 가나전에서 부상을 당했던 상황을 전했다. 그는 “붕대를 감고 느껴졌다”라며 귀엽게 삐져나온 머리에 대해 이야기 했다. 그러면서 황인범은 “근데 그게 굉장히 불편했다. 붕대가 점점 올라가더라”라며 부상투혼을 보였던 당시를 떠올렸다.

유재석은 “가나전 아쉬웠던 게 주심이 코너킥 때 보통 차게 해주는데 너무 황당했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황인범은 “이 경기를 3:2로 진게 너무 억울해서 주저 앉아 울었다”라고 말했고, 김민재는 “팬들에게 인사를 가는데 눈물이 나더라. 또 부모님 계신 곳을 보니까 더 눈물이 났다”라고 덧붙였다.

거기에 더해 유재석은 벤투 감독 퇴장에 대해 질문했다. 황인범은 “나중에 기사를 보니까 벤투 감독님이 선수들을 대신해 항의하다가 퇴장 당했다고 하더라. 근데 저게 고의적으로 하셨을까? 아니면 본인이 흥분하셨을까? 본인만 아실 것 같다”라고 답했다. 반면 김민재는 “제가 밖에서 봤는데 감독님이 걸어가는데 코너킥이었는데 휘슬을 불었고, 감독님이 분을 못 이기시지 않았을까”라며 재연을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마지막으로 포트투갈전에 대해 김민재는 “희찬이랑 밖에서 보고 있는데 ‘희찬아 네가 한 골을 넣을 것 같다’라고 했는데 진짜 넣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황인범은 “후반 들어갈 때 무조건 찬스 한 번 온다라고 생각했다. 저도 미드필더니까 역습에 합류를 해야하는데 힘이 안 됐다. 근데 희찬이가 골을 넣었고 세레머니를 하는데 속도가 나더라. 힘이 나니까. 어제도 영상을 봤는데 소름이 돋는다”라고 전했다.

유재석은 16강 진출 전 우루과이와 가나 경기를 보고 있던 상황을 언급했다. 김민재는 “휴대전화를 보고 있는데 휴대전화 마다 타이밍이 다르더라. 근데 내가 보던 휴대전화는 새로고침만 하다가 끝났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황인범은 당시 모여있던 상황을 재연하며 “제작비를 많이 아꼈다”라며 만족해 했다. 이후 브라질전에 대해 황인범은 “진짜 너무 많이 힘들었다. 머리끝까지 호흡이 찬다고 하는데 그걸 넘어섰다. 모든 걸 다 쏟아내서 후회는 없다”라고 전했다.

영상 말미, 주장 손흥민에 대해 황인범은 “일단 얼굴쪽 부상을 입지 않았나. ‘괜찮다’라고 했는데 괜찮아야 된다라는 책임감이 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민재는 “무리한 게 맞다. 저희가 그걸 보면서 따라서 더 뛴 것 같다”라며 손흥민을 향한 존경심을 표했다. 뿐만 아니라에 예고에서는 조규성 선수 출연을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mint1023/@osen.co.kr

[사진]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