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북단체 ‘우리민족’, 서울시 보조금 4억 셀프심사로 타냈다

대북 지원 단체인 ‘우리민족 서로돕기 운동(이하 우리민족)’이 지난 3년간 서울시로부터 총 4억여원의 보조금을 받는 내내 서울시의 보조금 관련 심사위원단에 우리민족 핵심 간부가 속해 있었던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우리민족은 공공기관 보조금 수천만원을 1~3년간 쓰지 않다 지적을 받고 뒤늦게 돈을 반납하기도 했다. ‘셀프 심사’ ‘부실 회계’ 논란을 피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시청 청사/뉴시스
서울시청 청사/뉴시스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이 입수한 서울시 자료 등에 따르면, 우리민족은 2019~2021년 3년간 서울시로부터 총 4억1000만원의 보조금을 받았다. 우리민족은 이 보조금으로 지난해 서울 도심서 북한 혁명 가곡 콘서트 등을 열었다. 북한 미사일 도발 중에 치러져 논란이 됐던 사업들이다.

그런데 이 같은 사업 보조금 지급을 결정한 서울시 심사위원 중 1명이 우리민족 정책위원 A교수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우리민족 홈페이지 등에 따르면, A교수는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 위원으로 심사에 참여했는데, 그는 같은 시기 우리민족의 정책위원직도 맡고 있었다. A교수는 문재인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분과위원장을 맡았으며 올해 대선 때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선대위 부위원장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한 민간 단체 관계자는 “서울시 보조금 받기는 웬만한 단체에서 ‘하늘의 별 따기’인데, 우리민족같이 내부자를 심사위원으로 두면 미리 정보를 얻을 수도 있고 유리한 평가도 받을 수 있다”면서 “불공정하게 보조금을 타낸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홍상영 우리민족 사무총장은 본지 통화에서 “우리민족에 유능한 전문가들을 두루 모시다 보니 빚어진 일 같다”고 말했다.

우리민족은 2019년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비로 지원금 2000만원을 받았지만 3년간 사용하지 않다 최근 지적을 받고 뒤늦게 전액 반납했다. 우리민족은 한국지역난방공사 보조금 5000만원도 들고 있다가 최근 반납 요청을 받고 돌려줬다. 홍 사무총장은 “코로나 때문에 지출하지 못해 갖고 있다가 돌려준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 /연합뉴스

서범수 의원은 “혈세에서 나가는 보조금은 심사 과정부터 지출 내역까지 철저하게 이뤄져야 한다”면서 “회계 처리가 엉망인 단체에 대해선 패널티를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