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아이키, "박보검, 나 좋아하나…실물 영접 황홀해" 성공의 맛! [Oh!쎈 종합]

[OSEN=김예솔 기자] 아이키가 박보검을 만난 사연을 이야기했다.

21일에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멋쁨 한도 초과'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배우 이일화, 길해연, 이국주, 아이키, 정혜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아이키는 성공의 맛을 누렸다며 MAMA어워즈 MC를 맡았던 이야기를 전했다. 아이키는 "박보검님을 실물로 처음 봤다. 나를 보고 웃어주셨는데 나를 좋아하나라는 느낌이 들 정도로 황홀했다. 그리고 정우성, 황정민님도 나오셨다. 토크를 하니까 성공했다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키는 "임영웅씨 콘서트에서 초대 돼서 마이클 잭슨 컨셉으로 같이 했다"라고 말했다. 아이키는 "김연경 선수와 챌린지를 같이 했다. 나랑 36cm 차이가 난다. 팔다리가 기니까 과정이 오래 걸리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키는 "나는 구라띠와 컬래버를 하고 싶다"라고 욕심을 드러냈다. 이에 김구라는 "방송 끼고 하는 거냐"라고 야욕을 드러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날 이국주는 화제를 모았던 부추무침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국주는 "프로그램에 나가면 새로운 레시피가 있냐고 물어본다. 나는 셰프가 아니지 않나. 주방용품은 써보고 얘기할 수 있지만 레시피는 그럴 수가 없다"라며 "고민은 해야한다. 그래서 나는 직접 해보고 괜찮은 방법만 소개한다"라고 말했다.

이국주는 "부추에 젓갈을 많이 넣으면 숨이 빨리 죽는다. 하지만 나는 숨이 죽기 전에 먹는다. 죽긴 왜 죽나. 죽으려면 내 입에서 죽어라"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일화는 "SBS 공채 2기 출신이다"라며 "드라마 '야인시대'에서 십공주파 두목을 연기한 적이 있다. 액션 씬만 나오길 기대했는데 끝날 무렵에 다리 한 번 차는 장면이 나왔다. 그때 너무 아쉬웠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email protected][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쳐]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