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주, "주방용품계의 제니, 밥솥→냄비 품절…월 400만원 이상 지출" ('라스') [Oh!쎈 리뷰]

[OSEN=김예솔 기자] 이국주가 주방용품계 제니로 활약했다.

21일에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멋쁨 한도 초과'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배우 이일화, 길해연, 이국주, 아이키, 정혜성이 등장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국주는 최근 주방용품계의 엠버서더로 불리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국주는 "미니 밥솥을 들고 나왔는데 그게 완판이 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국주는 "1,2인용 밥솥이었는데 그냥 들었는데 예쁘더라. 나는 정작 매니저가 사지 말라고 해서 못 샀다. 방송에 나갔는데 품절 됐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국주는 "짜장라면 냄비라고 주전차처럼 물을 버릴 수 있는 냄비다. 나는 그걸 이미 쓰고 있었는데 내가 방송에서 쓰니까 그게 완판이 됐다. 그게 원래 안 팔려서 공장이 멈췄었는데 다시 돌아가고 있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국주는 최근 깨갈이도 완판 시켰다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국주는 "요즘 1회 출연료를 주방용품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다. 내가 직접 써보고 아닌 건 바로 집어치운다"라고 말했다.

이국주는 "최근에 호빵 기계가 갖고 싶었다. 그게 80만원이데 2주동안 고민했다"라며 "그걸 사서 호빵도 넣어야 되고 만두도 넣고 딤섬도 넣어야 하지 않나. 그렇다고 아무 그릇에 먹을 수 없지 않나"라며 "살 때 한 개만 사지 않는다 남자친구 생길 것을 생각해서 2개 산다. 커플 데이트를 생각해서 4개를 살 때도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이국주는 다양한 주방용품을 설명했고 이 모습을 본 유세윤은 "국주씨가 주방용품을 들고 있으니까 진짜 제니가 명품 들고 있는 느낌이 난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구라는 "국주가 물건 사입을 잘 한다"라고 감탄했다. 주방용품 신상에 이일화는 "나도 사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되나"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email protected][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쳐]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