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 이해성♥김다정, 재결합 결심 시부모 반대 이겨낼까 [종합]

[OSEN=오세진 기자]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러브스토리가 존재할 수 있었다.

21일 방영한 ‘고딩엄빠2’에서는 18살에 고딩 엄빠가 된 김다정의 사연이 소개됐다. 중학교 때 따돌림으로 고등학교에 진학하지 않고 사회생활을 일찍 시작했던 김다정은 평범하게 학교를 다니는 이해성을 만나 사귀게 된다. 그러나 사귀는 와중에도 이해성의 부모는 김다정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고, 이내 김다정이 임신하자 폭언과 막말로 결혼과 출산 모든 걸 반대한다.

김다정은 아이를 낳기로 결심했다. 김다정은 "남자친구가 아르바이트를 해서 산후조리원 비용까지 다 댔다"라고 말해 평범한 고딩엄빠의 삶을 살고 있다고 추측하게 했다.

그러나 현실은 이별한 상태였다. 이들의 아이가 벌써 2살인데, 이들의 이별은 아이 100일 때 이루어졌다. 바로 시부모의 지속적인 반대에 결국 김다정이 이해성에게 네 부모님과 살지 못하겠으니 헤어지자고 했던 것.

그러나 이들 관계는 다 끊기지 않았다. 결국 이해성은 아들 시우가 보고 싶다고 연락을 했고, 이후 한달에 서너 번 이들 모자를 찾아와 친근하게 대하는 이해성이었다. 물론 김다정은 헤어졌다고 해서 바로 연락이 없었던 이해성에게 미움도 느꼈고, 다시 잘해보고 싶으나 그럴 엄두가 나지 않는 현실에 입을 꾹 다물었다.

그러나 멀리 돌아온 만큼 이해성은 김다정과 김다정 모친에게 어떻게든 자신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 그는 좀 더 적극적으로 다정과 시우를 지키겠노라 말했고, 이런 이해성의 태도에 이미 마음이 흔들리고 있던 김다정은 허락의 상태가 되었다. 무엇보다 김다정과 아들 시우가 사는 집에는 여전히 김다정과 이해성이 연애 시절 찍었던 사진들이 잔뜩 벽에 붙여 있었다. 한 마디로 잊지 못했고, 잊지 않았다는 뜻이다.

이해성은 자신의 부모에게 영상 편지를 남겼다. 이해성은 “엄마 아빠가 날 굉장히 사랑하고 아껴줘서 반대했던 건 나도 잘 알아. 나도 부모의 입장이다보니까 엄마 아빠의 마음이 정말 이해가 잘 가고 그럴 수밖에 없다는 걸 정말 느끼게 됐어. 나는 다정이랑 시우랑 한 가정에서 살고 싶다는 노력을 할 거고, 이해해줬으면 좋겠어”라며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이들의 재결합 결정에 MC들은 환호했다./[email protected]

[사진]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방송화면 캡처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