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댁 반대로 헤어진 '고딩엄빠2'…"버리고 간 남자들이랑 똑같다 생각했어" [종합]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고딩엄빠2' 김다정과 이해성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가 공개됐다.

21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고딩엄빠2'에서는 김다정의 일상이 공개됐다.

김다정은 중학교 시절 친구와의 오해로 인해 왕따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행복했던 학교 생활은 지옥으로 바뀌었다. 결국 김다정은 고등학교 진학대신 아르바이트를 하며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그러던 김다정은 온라인을 통해 우연히 한 남자를 알게 됐다. 적극적인 동갑내기 이해성의 공세에 김다정은 조금씩 마음을 열었고, 두 사람은 3개월 만에 만나게 됐다. 김다정은 이해성의 스윗한 면모에 반했고, 마침 같은 지역에 살았던 두 사람은 만남을 이어갔다.

하지만 이해성의 부모님은 김다정과 이해성의 만남을 알았고, 김다정이 학교를 안 다닌다는 말에 탐탁지 않아했다. 그렇게 만남을 이어가던 어느 날, 김다정은 임신을 했다. 김다정은 이해성에게 이 소식을 알렸고, 이해성은 아이를 낳자고 했다. 김다정은 엄마에게 이 소식을 알렸고, 모녀는 이해성의 부모를 만나러 갔다. 하지만 이해성의 부모는 아이를 낳는 것을 반대했다.

재연드라마가 끝나고, 김다정이 스튜디오에 출연했다. 김다정은 이해성과 함께 아이를 낳았고, 이해성은 아르바이트를 하며 산후조리원 비용까지 냈다고.

김다정의 집은 모델하우스급으로 깔끔했다. 김다정은 눈뜨자마자 집안 곳곳을 닦으며 청결을 유지했다. 김다정은 "치우는 게 습관이다. 아기 낳고 산후조리원에서 신생아는 면역력이 약해서 조금만 더러워도 병에 걸리기 쉽다더라. 그래도 첫 애인데 잘 키워보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김다정의 아들 시우는 애교도 많고 개구쟁이인 아이로 자랐다.

아빠 이해성의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 김다정은 '장꾸' 시우를 열심히 씻기고 놀이터로 갔다. 김다정은 "일주일에 6번씩 간다. 날씨가 좋으면 해 뜨기도 전에 간다"고 밝혔다. 시우를 놀아주던 김다정의 주변에는 아이를 놀아주러 온 아빠들이 있었다. 김다정은 아기 아빠 이해성에 대해 "아기 태어나고 100일 못 돼서 헤어졌다"고 털어놨다. 홀로 아이를 키워온 것. 헤어진 이유에 대해서는 "시댁 부모님이 (태어나고도) 심하게 반대하셔서 그 말들을 이겨내지 못하고 혼자 사는 게 낫겠다 싶어서 따로 살자고 했다"고 고백했다. 김다정은 "따로 살자고 말한 게 시우에게 정말 미혼모의 아들이 된 것만 같았다. 시우한테 미안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김다정과 이해성은 따로 만나고 있었다. 이해성은 "굉장히 힘들더라. 잠도 제대로 못 자고 매 순간마다 마음이 아프다. 헤어지고 초반에는 계속 찾아갔다. 현실을 부정하면서 한 달에 3~4번 찾아갔다"고 밝혔다. 지금도 꾸준히 아이와 김다정을 만나고 있다는 이해성. 그러나 김다정은 "근데 왜 연락 안 했냐"고 한동안 연락하지 않은 이유를 물었다.

이해성은 "안 보고 싶어서 연락 안 한 건 아니"라며 "제가 그때 일을 다니고 있었고 시간이 없었다. 지금이라도 만나고 싶다는 생각으로 용기 내서 연락했다"고 밝혔다.

김다정은 "시우는 엄마라고 안하고 아빠라는 말을 먼저 해서 '아빠가 있어야 하나?' 하던 찰나에 남자친구가 시우 보고 싶다고 말해서 한 번씩 만나서 아기를 보여줬다. 그런데 연락도 뜸해지고 시우 때문에라도 연락을 해줘야 되는 거 아닌가 싶어 좀 많이 실망했다"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이해성은 시우에게 장난감을 사주려 했지만 김다정은 아쉬운 마음에 틱틱거렸다. 영상을 보던 박미선은 "이제 보니까 다정 씨가 해성 씨를 밀어낸다"고 말했다. 잠든 시우를 안고 집 앞까지 데려다 준 이해성. 아들 시우도 헤어짐을 눈치채고 칭얼거리기 시작했다. 이해성은 "아빠랑 더 놀고 싶지 않냐"고 은근슬쩍 말했지만 김다정은 들어오라는 얘기를 하지 않고 이해성을 보내려 했다. 김다정은 "(이해성이) 저한테 직접적으로 '집에 가도 돼?'라는 말을 해본 적이 한 번도 없어서 저도 말을 안 꺼냈던 거 같다"면서도 집 앞에서 5분 동안 실랑이를 했다.

결국 함께 집으로 들어온 두 사람. 이해성이 김다정의 집에 온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집안 곳곳을 둘러본 이해성은 "보자마자 둘이 사는 집 안을 아담하게 잘 꾸며놨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김다정은 벽 한 켠에 이해성과 함께 찍은 사진들을 붙여놓고 있었다. 이에 패널들은 "둘이 뭐하는 거냐", "이럴 거면 합쳐라"라고 반응했다.

시우를 재우고 함께 저녁을 먹은 두 사람. 김다정은 "네가 없으면 혼자 나가기가 힘들다"고 육아 고충을 토로했다. 김다정은 "궁금했던 게 있다"며 "내가 너한테 너희 부모님 때문에 같이 살기 실다고 하고 우리가 끝나지 않았냐. 넌 지금 마음이 어때"라고 직접적으로 물었다.

이에 이해성은 "난 진짜 시우를 생각하면 네가 힘든 게 와 닿는다. 이게 일상이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다정은 "왜 연락을 잘 안 하는 거냐. 우리 생각 자체를 잘 안 해주는 거 같다. 도망은 안 갔지만 버리고 간 남자들이랑 똑같다 생각했다"고 속상한 마음을 고백했다.

김다정의 속마음을 몰랐던 이해성은 "내가 여태까지 무심하게 행동하고 살아왔던 거 정말 미안하다"며 "지금 제 마음은 여태까지 못 해줬던 게 너무 미안하다 다정이와 시우랑 같이 살고 싶다는 희망을 품고 (가족을) 지키고 싶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김다정의 진심은 무엇일까. 김다정 역시 이해성에게 같이 살고 싶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이해성 부모님의 벽을 넘는 게 문제. 이에 이해성이 '고딩엄빠2' 스튜디오에 직접 출연했다.

방송 출연에 대한 이해성 부모님의 반응은 어떨까. 이해성은 "딱히 상관없다더라. 지금은 너희 사는데 아무 도움도 요청하지 말라는 상태"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