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국진, ‘골린이’ 강수지에 ‘애정 가득’ 코치.. “강수지가 메인”

방송인 김국진이 아내 강수지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강수지는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수지tv 살며사랑하며배우며’에서 ’Susie의 좌충우돌(?) 골프장 나인홀 체험기’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공개했다.

강수지는 “오늘 영상은 지난 번 영상에 이은 골프장 견학 영상이다. 처음 칠 때는 땅볼도 많이 치고 헛스윙도 많이 했는데 남편이 코치를 잘해줘서 그런지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실력이 느는 것 같더라구요. (물론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요)”라며 설명했다.

이날 강수지는 김국진과 함께 골프장을 방문했다. 김국진은 “생각보다 이게 운동이 된다. 4홀만 칠까?”라고 물었다. 강수지는 “아니. 싫어요”라고 답했고, 이에 김국진은 “아 그래? 좀 더 치고 싶은 생각이 있는 거야? 재미 들렸나 보네”라며 흐뭇하게 바라봤다.

카트를 타고 다음 홀로 이동한 두 사람. 강수지는 연못을 발견하자 “연못을 가로질러서 쳐야 돼요? 그럼 난 끝장인데요?”라며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김국진은 “그런 걸 알아 끝장인걸?”이라고 반응했다. 그러자 강수지는 “난 스크린에서 맨날 물에 빠졌잖아요”라며 걱정해 했다. 이 말에 김국진은 “이 홀을 건너 뛸 꺼냐?”라고 물었고, 강수지는 건너 뛰지 않겠다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김국진은 “안 건너 뛰어? 아주 재미 붙였나보네”라며 뿌듯해 했다.

본격적으로 강수지는 처음 공을 치기 시작했다. 김국진은 “와우”라며 격하게 반응했고, 강수지는 “그래도 잘 쳤지?”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김국진은 “오우 잘 쳤어. 황당할 정도로 잘 쳤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후 샷에도 김국진은 “잘했다. 자세가 멋지다” 등 강수지를 추켜 세웠다.

이후 다음 홀에서 김국진은 “우리가 하나로 둘이 치면 되겠다 그치? 본인이 치다가 힘들면 내가 쳐주고”라며 강수지의 체력을 배려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강수지는 “그럼 메인은 누구냐?”라고 물었고, 김국진은 “You”라며 “아유 강수지 티비니까 강수지가 메인이지”라며 센스있는 멘트를 선보였다.

한편, 김국진은 강수지가 공을 치는 족족 “굉장해, 깜짝 놀랐다” 등 응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또한 애정 가득 리액션을 더하며 강수지의 실수에도 웃으며 다독였다. 그러면서 김국진은 “나랑 골프장에서 이렇게 있는 건 처음이지?”라며 “강 프로님 수고하셨습니다. 그래도 잘 한 거다. 처음엔 이것저것 많이 해봐야 된다”라며 마지막까지 섬세한 코치로 다정한 면모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mint1023/@osen.co.kr

[사진] ‘강수지tv’ 유튜브 채널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