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솔로’ 모태솔로 현숙, 혼전순결 강조 “일할 때 임신 불리해”

‘나는 솔로’ 12기 현숙이 혼전순결을 부르짖었다.

21일 방송된 SBS PLUS ‘나는 솔로’에서 12기 모태솔로 남녀들이 등장했다. 이들 중 가장 마지막으로 등장한 현숙은 밝은 미소로 남성 출연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알고 보니 그의 연애 횟수는 2개월씩 두 번. 제작진과 사전 인터뷰에서 현숙은 “2014년 모태솔로가 유행할 때였다. 안 사귀면 이미지에 문제가 있는 걸로 보던 때라 일단 아무나 한 번 만나보자 해서 만났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나 그는 “약간 애매하다. 사귀었다고 하기엔 저는 부족한 만남이었다. 거의 1년도 못 만났으니. 이게 사귀는 거라 할 수 있나 싶다. 주로 밥 먹고 영화 보는 데이트 뿐”이라고 부연했다.

특히 현숙은 “혼후관계주의자다. 여자가 일을 할 때 아이를 가지면 불리할 것 같아서 얘기했더니 가치관이 안 맞았다. 앞으로도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사진] 나는 솔로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