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형을 깨트린 김선형의 4쿼터 러시, 단독 5위 SK 상위권 격차 지웠다

팽팽한 승부의 균형을 깨트리는 건 결국 ‘에이스’의 몫이다. 조용히 경기를 조율하며 동료들의 플레이를 살려주던 서울 SK의 김선형이 또 다시 ‘균형 파괴자’의 모습을 보이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4쿼터 초반의 김선형을 그냥 놔둔 게 결국 대구 한국가스공사의 패인이었다고 볼 수 있다.

SK가 김선형의 집중력을 앞세워 값진 승리를 거뒀다. 21일 대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SK는 대구한국가스공사와 접전 끝에 78대7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SK는 2연승으로 시즌 13승(11패)째를 거뒀다.

순위는 여전히 단독 5위지만, 상위권 팀과의 격차가 확 줄었다. 4위 고양 캐롯(12승10패)과는 승차가 아예 없다. 승률에서만 차이가 난다. 또 공동 2위 창원 LG, 울산 현대모비스(13승9패)와는 겨우 1경기 차이다. 단숨에 2위권까지 넘볼 수 있게 된 것. 반면 한국가스공사는 3연패를 기록하며 단독 6위에서 공동 7위로 내려앉았다.

불과 5점차. 결과는 4쿼터 초반에 갈렸다. 양팀은 3쿼터까지 치고 받으며,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1쿼터 초반 SK가 빠르게 득점을 쌓으며 13-4까지 달아났다. 하지만 한국가스공사는 작전타임 이후 이대성과 전현우의 슛이 터지며 격차를 빠르게 줄였다. 결국 20-19, SK의 근소한 우세로 1쿼터를 마쳤다.

2, 3쿼터 역시 양상은 비슷했다. SK가 달아나면 한국가스공사가 쫓아갔다. 결국 61-58, SK의 3점차 리드로 4쿼터가 시작됐다. 3점슛 한방이면 동점. 리드는 종잇장처럼 얇았다. 언제든 뚫릴 수 있었다.

한국가스공사가 먼저 공격에 나섰다. 그러나 급했다. 머피 할로웨이가 턴오버를 범했다. 이어 상대 3점 실패 후 신승민과 할로웨이가 연이어 슛을 시도했으나 모두 실패. 동점과 역전 기회가 날아갔다.

이 순간, 김선형이 등장했다. 쿼터 시작 후 1분간 양팀 모두 득점이 없는 상황에서 3점포를 꽂았다. 이어 최성원이 가로채기에 이은 속공으로 2점 추가. 다시 김선형이 연속 2점슛을 성공. 3분40여초가 지났을 무렵 SK는 70-58로 점수를 벌려놨다. 김선형이 7점을 쏟아부으며 한국가스공사를 패배의 구멍으로 몰아넣은 셈이다. 한국가스공사는 뒤늦게 추격에 나섰지만, 12점차를 끝내 좁히지 못했다.

이원만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