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벳만 보인다고? 감독은 '투지'와 '눈빛'을 봤다[승장 코멘트]

고희진 감독. 사진제공=KOVO
고희진 감독. 사진제공=KOVO

[화성=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우리 선수들의 투지를 봤다."

KGC 배구단은 21일 화성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시즌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의 3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대1(26-24, 18-25, 25-21, 25-15)로 승리했다. 승점 3점을 추가한 KGC는 시즌 6승9패 승점 19점으로 세트득실에서 앞서 4위로 올라섰다.

엘리자벳은 이날 혼자서 46득점을 올리며 공격 전체를 책임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리그 득점 1위인 엘리자벳은 이날 공격 점유율이 50%에 달했다. 하지만 감독은 다른 부분을 봤다.

경기 후 KGC 고희진 감독은 "엘리자벳이 좋은 공격을 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순간에서는 3세트 이소영의 수비 하나가 버틸 수 있게 했다. 선수들의 투지 넘치는 플레이가 굉장히 많았다. 엘리자벳이 득점을 많이 했지만, 그런 부분들을 동료들이 해줬기 때문에 좋은 공도 가고 포인트도 날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경기 초반 리시브가 흔들렸지만, 세트를 거듭할 수록 나아졌다. 고희진 감독은 "채선아가 들어가면서 나아진 것 같다. 선아가 들어가면 어쩔 수 없이 공격력이 약해진다. 어쩔 수 없다. 그래도 이기기 위해서는 리시브가 필요하다. 채선아가 들어가면 엘리자벳의 공격이 많아지지만 그렇다고 질 수는 없다. 채선아가 잘해줬고, 앞으로도 흔들릴 때 마다 그런 역할을 해주면 감독으로써 고맙다"고 이야기 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19점이 된 KGC는 세트득실에서 근소하게 앞선 4위가 됐다. 순위는 끌어올렸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IBK기업은행은 물론이고 GS칼텍스까지 나란히 승점 19점이라 한 경기 승패에 희비가 크게 갈린다.

"포스트시즌에 가기 위해서는 한 경기, 한 경기가 전쟁이고 결승전"이라고 이야기 한 고희진 감독은 "오늘 우리 선수들이 보여준 투지는 할 수 있겠다, 한번 해볼만 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선수들의 눈빛과 투지가 정말 좋았다. 정말 고맙게 생각한다"며 마음을 전했다.

다음 상대는 '무패' 행진을 달리고 있는 1위 현대건설이다. 고희진 감독은 "양효진이 언제 복귀할지 모르겠지만, 정호영이 우리의 키 플레이어다. 가운데서 양효진과 얼마나 대등하게 싸워주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양효진을 어떻게 막느냐가 중요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화성=나유리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